[이성복의 소주한잔] '동해 해물ㆍ제주 돼지' 서울서 둘째 가라면 서운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메콘뉴스 이성복의소주한잔
[이성복의 소주한잔] '동해 해물ㆍ제주 돼지' 서울서 둘째 가라면 서운조기 민어 대구 등 제 철 제 맛... 반찬만 먹어도 안주

[강원가든, 회현역] 이 집만은 소개하지 않으려 했다. 점심 땐 오삼불고기 등 단품 손님으로 가득하다. 대구 한 참 귀할 때 지리를 시켰는데 동해산이라며 내놓는다.

청양고추 약간 넣으니 그 이상의 해장은 없다. 반찬을 몇번이나 더 시켰는지 모른다.

"매일 오리라" 다짐해본다. 민어, 조기 등 철마다 공수해온 제철 생선들을 해준다. 한 젓갈 한 숟갈마다 요리의 신선도와 정성에 주인의 자부심이 그대로 느껴진다.

저녁에도 해물 손님과 제주 돼지 회식팀으로 발 디딜 틈이 없다. 하얀 한라산도 판다. 다음엔 뭘 먹어볼 것인가? 먹으면서 다음 날 올 생각에 침이 넘어가는 식당은 손에 꼽힌다.

정말 이 집만큼은 너무 널리 알리고 싶지 않았지만 이미 깊은 맛집으로 유명해진지 오래됐다. 손님 많아 벅찰텐데도 주인 부부의 말 붙임도 구수하고 정겹다. 나의 '라이프 식당'이다.

이성복 기자  palmdor@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