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복의 소주 한잔] '동해 해물·제주 돼지' 서울서 둘째 가라면 서운 '강원가든'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메콘뉴스 이성복의소주한잔
[이성복의 소주 한잔] '동해 해물·제주 돼지' 서울서 둘째 가라면 서운 '강원가든'조기 민어 대구 등 제 철 제 맛... 반찬만 먹어도 안주

[회현역 맛집, 강원가든] 이 집만은 소개하지 않으려 했다. 점심 땐 오삼불고기 등 단품 손님으로 가득하다. 대구 한 참 귀할 때 지리를 시켰는데 동해산이라며 내놓는다.

청양고추 약간 넣으니 그 이상의 해장은 없다. 반찬을 몇번이나 더 시켰는지 모른다.

"매일 오리라" 다짐해본다. 민어, 조기 등 철마다 공수해온 제철 생선들을 해준다. 한 젓갈 한 숟갈마다 요리의 신선도와 정성에 주인의 자부심이 그대로 느껴진다.

저녁에도 해물 손님과 제주 돼지 회식팀으로 발 디딜 틈이 없다. 하얀 한라산도 판다. 다음엔 뭘 먹어볼 것인가? 먹으면서 다음 날 올 생각에 침이 넘어가는 식당은 손에 꼽힌다.

정말 이 집만큼은 너무 널리 알리고 싶지 않았지만 이미 깊은 맛집으로 유명해진지 오래됐다. 손님 많아 벅찰텐데도 주인 부부의 말 붙임도 구수하고 정겹다. 나의 '라이프 식당'이다.

이성복 기자  palmdor@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소소+] 이북식 찜 닭다리, 매콤 양념 찍어 뜯어보자 icon[소소+] 칼칼 1차, 몽롱 2차, 깔금 3차 다 되는 해물집 icon[소소+] 서촌 갔다 고급진 돼지갈비가 당긴다면... icon[소소+] 농장 루꼴라, 매콤 파스타... 신사동의 토스카나 icon[소소+] 한우, 김치, 그리고 국밥.. 양재역의 새 명물 icon[소소+] 뼈다귀보다 우거지... 깊고 풍부한 감자탕 icon[소소+] 짬뽕이면 짬뽕, 요리면 요리... 거침없는 맛 icon[소소+] 텃밭 열무, 푸성귀, 토종닭... 시큼 매콤 초계탕 icon[소소+] 삿포로의 눈덮인 선술집처럼 포근한 이자카야 icon[소소+] 훠궈, 양고기 등 중국 요리 최고수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깊은 와인향 가정식 파스타의 진수 '마렘마트라토리아'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돼지 등심 얼려 고추장 무침… 북창동 원조, '동굴집'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교동전선생에서 모듬전에 어리굴젓, 팔도 막걸리 한 잔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쌀롱 빠라디, "프랑스의 풍성한 식탁 이렇구나"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편한 메뉴, 비범한 퓨전, 퍼스트플로어 호텔 런치...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브런치는 프랑스 르노트르, 뷰는 남산 타워 '르 스타일 바'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압구정동 골목 푸짐하고 신선한 중국요리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피가 짝 붙는 '월화당' 찐만두, 노릇 튀긴 군만두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