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복의 소주 한잔] 피가 짝 붙는 '월화당' 찐만두, 노릇 튀긴 군만두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메콘뉴스 이성복의소주한잔
[이성복의 소주 한잔] 피가 짝 붙는 '월화당' 찐만두, 노릇 튀긴 군만두고기 속과 피의 조화... 간도 딱 맞아 동네사람들 북적

[한티역 맛집, 월화당] 동네 만두집이 잘되면 인근 빌딩을 다 사고 이내 고생스러운 만두 빚기를 접게 되니 만두집은 사라지고 만다. 20세기 고도성장기 왕년의 명물 만두집들 다 어디갔나. 한티역 목 좋은 도곡동 롯데백화점 옆에 명물 만두집이 있다. 김기형 사장은 이미 '만두 달인'으로 유명한 분이다. 

찐만두는 주름을 많이 잡아야 만두피가 얇아지므로 14개 정도 잡는다고 한다. 물만두는 피가 거의 잡히지 않는다. 만두소를 빚어서 밀가루에 묻혀 굴린다고 한다. 만두피 없이 밀가루를 묻혀 입힌 만두다. 찐만두의 피가 나무젓가락에 착 달라붙는 느낌이 매우 찰지다. 군만두는 크로와상처럼 등은 노릇하게 '바삭' 튀기고 배는 살짝 기름에 닿은 듯 '아삭' 튀겼다. 

골고루 다 포장해서 집에 가다 군만두부터 먹어치우고 찐만두마저 맛을 보다 바닥을 낸 후 물만두만 남기게 마련이다. 양 계산을 잘해서 포장할 일이다. 포장 위주로 팔지만 2층에 테이블도 두어개 놓았다. 참, 주방 앞에 놓인 술빵도 두어개 사가야 후회가 없다.

이성복 기자  palmdor@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이성복의 소주한잔] "저녁때 육전 부치고 생선 좀 구워주세요"... 그 때 그 집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압구정동 골목 푸짐하고 신선한 중식 '가담'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스프와 일요일 아침의 맥주 '더베이커스테이블'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브런치는 프랑스 르노트르, 뷰는 남산 타워 '르 스타일 바'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편한 메뉴, 비범한 퓨전... '퍼스트플로어' 호텔 런치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쌀롱 빠라디, "프랑스의 풍성한 식탁 이렇구나"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모듬전에 어리굴젓, 팔도 막걸리 한 잔 '교동전선생'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돼지 등심 얼려 고추장 무침… 북창동 원조, '동굴집'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와인향 그윽한 파스타 명소 '마렘마트라토리아'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매콤 전분 아구-해물찜에 동치미국 '첨벙가'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운길산 맑은 미나리, 전도 막걸리도 보약 '자연애'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에일맥주와 하몽... 왁자지껄 서촌의 밤 '킬리뱅뱅'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동해 해물·제주 돼지' 서울서 둘째 가라면 서운 '강원가든'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황해도찹쌀순대, 신선 순대와 부속물, 깊은 육수, 아삭 깍두기...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카덴' 우동·사시미·숯불구이... 최상품 일식 모둠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그 날 잡은 문어로… '문개항아리' 해물라면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