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복의 소주한잔] 우동·사시미·숯불구이... 최상품 일식모둠 '카덴'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메콘뉴스 이성복의소주한잔
[이성복의 소주한잔] 우동·사시미·숯불구이... 최상품 일식모둠 '카덴'정호영 셰프의 정성어린 요리 '명불허전'

[연희동 맛집, 카덴] '냉장고를 부탁해'로 알려진 정호영 셰프가 마포 서교동 '카덴 스시(2012년)'에서 로바다야(구이요리), 우동, 이자카야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연희동 카덴은 요리 재료와 서빙의 효율성을 위해 이들을 종합한 일식 모듬 식당이다.

1층은 우동집, 2층은 이자카야. 삼미우동 먼저 먹어봐야 한다. 생 노른자 얹은 냉우동, 새우 담근 온우동, 카레우동 세 가지가 나오는데 일본산 가다랑어와 완도산 밴댕이를 우려냈다는 육수가 제 격이다. 명란에 비벼 먹는 버터우동도 절묘한 맛이다.

2층 술집에선 모둠스시와 기린 생맥주를 1차 주문한다. 숙성회에 와다(해삼내장), 멍게를 곁들여 먹을 수 있다. 2차 주문은 비장탄에 20분 구워낸다는 생선과 숯불구이 소고기도 좋다. 한식당을 하셨다는 어머니, 일본 조리학교, 수산시장 생선포 가게, 청담동 스시효 등의 스승을 거치며 요리를 연마한 장인 정신을 느낄 수 있다.

‘카덴(花伝)’이란 이름은 일본 전통 극 노(能)의 대표적 이론서인 '후우시카덴(風姿花伝)'에서 따왔다는데, 연극 예술의 장인정신과 예술적 경지에 관한 책이라고 한다.

이성복 기자  palmdor@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피가 짝 붙는 '월화당' 찐만두, 노릇 튀긴 군만두 icon[이성복의 소주한잔] "저녁때 육전 부치고 생선 좀 구워주세요"... 그 때 그 집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압구정동 골목 푸짐하고 신선한 중식 '가담'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스프와 일요일 아침의 맥주 '더베이커스테이블'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브런치는 프랑스 르노트르, 뷰는 남산 타워 '르 스타일 바'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편한 메뉴, 비범한 퓨전... '퍼스트플로어' 호텔 런치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쌀롱 빠라디, "프랑스의 풍성한 식탁 이렇구나"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모듬전에 어리굴젓, 팔도 막걸리 한 잔 '교동전선생'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돼지 등심 얼려 고추장 무침… 북창동 원조, '동굴집'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와인향 그윽한 파스타 명소 '마렘마트라토리아'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매콤 전분 아구-해물찜에 동치미국 '첨벙가'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운길산 맑은 미나리, 전도 막걸리도 보약 '자연애'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먹기 좋게 돼지 등갈비 쪽쪽 '서현실비' icon[이성복의 소주한잔] 깊은 과일 육수 불고기 '진미평양냉면'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에일맥주와 하몽... 왁자지껄 서촌의 밤 '킬리뱅뱅'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동해 해물·제주 돼지' 서울서 둘째 가라면 서운 '강원가든'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황해도찹쌀순대, 신선 순대와 부속물, 깊은 육수, 아삭 깍두기...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얼큰하고 따듯~ 이열치열 '벌말민물매운탕' icon[이성복의 소주 한잔] 채소는 숯불 꼼장어 밑에 깔아! '광화문 연탄집'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