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똘똘한 한 채 노려라... 그 중 최고는 대기업 아파트"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건설·부동산
"똘똘한 한 채 노려라... 그 중 최고는 대기업 아파트"정부 지난 7일 양도세 비과세 기준 강화
리얼투데이 "대기업 아파트가 주변 매매가 상승 이끌어"

부동산 전문 사이트 리얼투데이가 속이 꽉찬 대기업 아파트를 한 채 갖는 게 이득을 볼 수 있는 시기라고 밝혔다. 리얼투데이는 14일 정부의 다주택자 옥죄기가 강화되면서 ‘똘똘한 한채’를 추구하는 경향이 강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부는 7일 세법개정안 시행령 기준을 변경 발표했다. 비과세 요건 강화가 개정의 핵심이다. 예컨대 향후 다주택자가 조정대상지역 내 주택을 취득하면 임대주택 등록에 따른 종합부동산세 비과세 혜택은 받을 수 없게 된다. 또 다주택자들이 비과세 요건을 취득하기 위해 1주택자가 되는 기준도 바뀌었다. 그동안에는 보유기간이 2년만 넘으면 1주택자가 돼 비과세 혜택을 받았다면 이제는 1주택자가 된 후부터 2년이 지나야 비과세 적용을 받는다. 

쉽게 말해 1주택들에게 세금을 덜 부과하고, 1주택가 되는 기준도 까다롭게 만든 제도다. 바로 이 부분을 리얼투데이는 '똘똘한 한 채 보유' 수요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는 것이다.

리얼투데이는 "부동산 전문가들에 따르면 세제 개편으로 투자 목적의 주택 구입은 줄어들고 실거주를 목적으로 한 한 채 보유 경향이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며 “한 채를 선택한다면 입지가 좋은 곳에 조성되는 브랜드 대단지, 대기업 브랜드를 위주로 주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리얼투데이가 대형건설사 브랜드 아파트를 구입하라고 말하는 이유는 대기업 브랜드 단지가 들어설 경우 인근 아파트 가격을 동반 상승되는 효과 때문이다. KB부동산시세 자료를 보면 대전시 유성구에 위치한 ‘죽동푸르지오(2015년 6월 입주)’ 전용면적 84㎡는 올해 1월 기준 4억1,000만원의 시세를 형성하면서 1년 전(3억5,800만원)보다 약 14.52%, 5,200만원 가량 매매가가 상승했다.

2011년 10월 도안 15블럭에 분양한 '현대아이파크'의 경우 당시 평당 분양가가 800만원 수준이었으나 현재 1,000만원을 훌쩍 뛰어넘었다. '역세권·숲세권·학세권'에 부합하는 입지조건과 풍부한 인프라로 각광받으며 현재, 엘드수목토(16블럭), 계룡리슈빌(17-1블럭), 호반베르디움(17-2블럭), 우미린(18블럭) 등 인근 아파트 매매가격을 산정하는 기준이 되고 있다는 것이 리얼투데이의 설명이다.

그렇다면 연초 똘똘한 한 채로 주목받고 있는 분양지는 어디에 있을까. 리얼투데이는 대우건설, 대림산업, 포스코건설 등이 1/4분기에 공급하는 분양 물량에 주목하고 있다.

먼저 대우건설은 이달 강원도 춘천시 온의동 산44-1(온의도시개발사업지구) 일대에 ‘춘천 센트럴파크 푸르지오’를 선보인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32층, 14개 동, 전용면적 59~124㎡ 총 1,556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춘천 센트럴파크 푸르지오’는 기존에 공급된 ‘춘천 센트럴타워 푸르지오’에 이은 두 번째 푸르지오 단지로, 향후 이 일대는 대규모 브랜드타운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삼호와 대림산업은 이달 인천시 계양구 효성동 254-14번지 일원에 위치한 효성1구역 재개발 단지인 'e편한세상 계양 더프리미어'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33층, 12개 동, 전용면적 39~84㎡ 총 1,646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전용면적 46~84㎡ 총 830가구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다음달 경기 남양주시 진접읍 부평 2지구에서 총 1,153가구 규모의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33층, 총 10개 동 규모다. 모든 가구가 전용면적 59~84㎡의 중소 평형으로 구성돼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올 상반기 대전 도안신도시 일대에서 ‘상대동 아이파크(가칭)’를 분양할 예정이다. 대전 도안신도시 2-1단계 사업으로 유성구 복용동 30번지 일원 A1블록과 유성구 복용동 36-3번지 일원 A2블록에서 총 2,565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정규호 기자  jkh@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잔여 20가구 팝니다” 올렸더니 1만6390명 신청, 무슨 일? icon가격은 떨어지고, 공급은 늘고...서울 분양 시장 '혼돈' icon캠코, 977억 규모 압류물건 14∼16일 공매 iconLH, 4월까지 모든 건설현장 안전 점검 돌입 icon사업권 박탈·갑질 과징금... 악재 터진 현산, 김대철 리더십 위기 icon'강남' 콕 집은 하석주... 롯데건설 프리미엄, 반포3주구에 달렸다 icon제발등 찍은 현산... '반포3주구' 취소로 주력매출 40% 공중분해 icon정부 임대주택에도 ‘가정식 어린이집’ 운영 가능해진다 icon[댓글+] "여성 패딩만 칼로? 꼭 사랑 못받아본 남자가..." 공감 확산 icon김성태 "대책없는 청계천 재개발 즉각 중단하라" icon'창립 120주년' 우리은행, 장기거래 고객 우대 예·적금 선봬 iconLH, 무주택서민 주거안정 위해 임대사업용 주택 매입 icon연초부터 쏟아진다... 새해 민간 분양 ‘38만6000가구’ 예정 icon속초 바다·도심 한 눈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속초 센트럴' 분양 중 icon"서울시, 청계천 재개발 대책 내놔라" 전국 공구상 결의대회 icon12월 31일 롯데월드타워서 새해맞이 '불꽃쇼' 못본다 icon서울 아파트 전세값 0.09% 하락... 10년 만에 최대 하락폭 icon"규제 탓 매매 위축... 내년 서울 주택가격 상승률 1% 내외" icon용산구 '한남더힐' 81억 실거래... 올해 최고가 아파트 icon“부동산에도 프루브족이 뜬다” icon값 떨어지는데, 신규 아파트 40만가구 나온다 icon공급은 늘고, 수요는 줄고 "지금은 집살 때 아니다" icon대우건설, 수도방위사령부에 기부금 3천만원 전달 icon얼어붙은 부동산 시장서 유일하게 후끈한 '1순위 청약통장' icon"부동산 투자자들 빙하기 피해 비규제지역으로 피신" icon대우건설 2018 매출 ‘10조6055억원’, 60%가 ‘주택사업’ icon세금 못 버티는 ‘4·6월 급매’를 잡아라 icon설 이후 서울 재개발 분양 ‘봇물’… 문제는 ‘1순위 미달 등장’ icon집값 떨어져 걱정인 집주인들, 아직도 비싸다는 예비 수요자들 icon2·3월 전국 5만506가구 분양... 무주택자들간 ‘똘똘한 한 채’ 경쟁 치열 icon“빙하기라고?” 2월 입주 서울 아파트, 분양가 대비 4억 점프 icon대우건설 Emirates NBD와 2억달러 대출약정 체결 icon리얼투데이 “올해 분양 키워드, ‘역·소’” icon‘빙하기 붙어보자’ 평촌 래미안 푸르지오 22일 분양 icon‘대·대·광’ 아파트가 ‘경기’ 보다 잘 나갔다 icon리얼투데이 “서울 전세 반값으로 경기 아파트 노리세요” icon수원 최대 규모 단지 아파트 8일 분양 돌입 icon경북 경산지식산업단지 공사 지도 드론으로 만든다 icon출퇴근 용이한 산업단지 인근 아파트, 청약성적 ‘승승장구’ icon대우건설, 리비아 신규 발전 PJ MOU·즈위티나 발전소 공사재개 협약식 체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