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UAE 은행서 2억 달러 자금 조달 성공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건설·부동산
대우건설, UAE 은행서 2억 달러 자금 조달 성공“자금 조달선 다변화 성공, 회사 위상 높였다”
확보한 자금, 중동지역 수주 및 현장운영에 활용
조인환 대우건설 재무관리본부장(왼쪽)과 조나단 모리스(Jonathan Morris) Emirates NBD 기업금융본부장이 약정을 체결하고 악수를 하고있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은 현지시각으로 지난달 31일 아랍에미리트 2위 은행인 Emirates NBD와 2억 달러 대출 약정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자금 만기는 최초 인출일로부터 2년이다. 이번 대출은 최초 1억 달러 규모로 대주단을 모집했으나, 참여 의향을 보인 은행이 많아 2억 달러로 규모가 확대됐다.

대우건설은 모집 금액을 키우기 위해 특별한 방법을 동원했다. 대우건설은 “전체를 하나의 트렌치(Tranche)로 모집한 것이 아니라 중동계 은행 기호를 감안해 기존 상업은행 트렌치에 이슬람은행 트렌치를 추가한 듀얼 트렌치(Dual Tranche) 구조를 활용했고 이를 통해 모집 금액을 극대화했다”고 설명했다. 트렌치(Tranche) 계약은 만기와 한도 등 발행조건이 다른 복수의 대출을 실행할 경우, 각각의 대출약정을 말한다.

대주단에는 주간사인 Emirates NBD 이외에도 대만·네덜란드·바레인·쿠웨이트 소재 은행이 참여했다. 대우건설은 이에 대해 “자금 조달선 다변화 성공으로 국제금융시장에서 대우건설의 시장 신뢰와 위상을 한 단계 높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자금 조달선 다변화를 통한 안정적인 유동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대출을 통해 확보한 외화자금은 중동지역 수주 및 현장운영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규호 기자  jkh@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대우건설 지난해 매출 10조6055억... 60% ‘주택사업’ icon부동산 얼어붙자... '1순위 청약자' 경기·대구·대전에 몰렸다 icon대우건설, 수도방위사령부에 기부금 3천만원 전달 icon설욕·명가재건... '반포3주구' 뛰어든 건설사들, 명분싸움도 치열 icon"똘똘한 한 채 노려라... 그 중 최고는 대기업 아파트" icon가격은 떨어지고, 공급은 늘고...서울 분양 시장 '혼돈' icon2019 대우건설 신입사원, 봉사활동으로 사회 첫 발 icon소송 예고 ‘반포3주구’에 현대건설까지 가세... "혼탁·과열 우려" icon제발등 찍은 현산... '반포3주구' 취소로 주력매출 40% 공중분해 icon현대산업개발 시공권 취소될까... '반포3주구' 총회 7일 강행 icon차입경영 위기감?... '절박함' 보인 대우건설 김형 사장 시무식 icon"불합리한 관행 타파"... 김형 대우건설 사장, 임직원 일일이 악수 icon대우건설 “남한산성에 푸르지오 벨트 세우겠다” icon대우건설, 창립 45주년 및 뉴 비전 선포 기념 금난새 콘서트 개최 icon정부 규제 하나마나... 강남 인접 아파트값 상승세 지속 icon"밖도 춥지만... 나가야 산다" 해외수주 사활 건 건설사들 icon"우병우 통해 국세청 압력 넣었나"... 국감서 난타당한 GS건설 icon"하자 아파트 책임져"... 입주민 소송, 현대산업개발 '최다' icon‘화서역 파크 푸르지오 오피스텔’ 분양... 1억4천만원대 부터 icon수원 최대 규모 단지 아파트 8일 분양 돌입 icon경북 경산지식산업단지 공사 지도 드론으로 만든다 icon대우건설, 리비아 신규 발전 PJ MOU·즈위티나 발전소 공사재개 협약식 체결 icon“카타르 사드 알 무한나디 청장, 대우건설 이링 고속도로 공사 만족” icon대우건설 리뉴얼된 ‘푸르지오’ 알리기 위해 6년만에 TV 광고 집행 icon대우건설, 수성 레이크 푸르지오 견본주택 개관... 평당 1900만원 후반 icon대우건설, ‘부산 오션시티’ 견본주택서 아이들 원어민체험학습 실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