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정책 잘못" 74% 역대 최고치... "올해 더 오를 것" 62%
상태바
"부동산 정책 잘못" 74% 역대 최고치... "올해 더 오를 것" 62%
  • 이준영 기자
  • 승인 2021.03.07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집 소유 인식 확고.. 2017년 대비 10% 늘어
젊은층 더 부정적... 20대 80%도 "더 오를 것"
변창흠 국토부 장관. 사진=시장경제DB
변창흠 국토부 장관. 사진=시장경제DB

국민 10명 중 7명이상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잘못됐다고 평가했다. 이는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수준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4%가 현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잘못하고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잘하고 있다'는 평가는 단 11%에 그쳤다.

부정 평가를 내린 응답자들(736명)의 40%가 '집값 상승·집값 비쌈'을 지목했다. 이어 ▲효과 없음·근본적 대책 아님(7%) ▲규제 부작용·풍선 효과(6%) ▲서민 피해·서민 살기 어려움(이상 6%) ▲일관성 없음·오락가락함(4%) ▲규제 심함(4%) ▲보유세·종합부동산세 인상(4%) ▲공급 부족(3%)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부정 평가와 관련해 4개월 저보다 집값·공급 대책 언급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실제 전체 응답자의 62%는 향후 1년 간 집값이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17%는 변화 없을 것으로 예측했고, 13%는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집값 전망에 대한 청년들의 응답이 더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20대의 80%와 30대의 72%가 집값이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진보 성향 응답자의 54%도 1년 후 집값이 오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들 가운데 '내릴 것'이란 응답은 21%, '변화 없을 것'이란 응답은 18%로 집계됐다.

여기 더해 내집 소유에 대한 인식이 더욱 확고해졌다. 응답자의 73%는 '본인 소유의 집이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2017년 1월 1004명을 대상으로 이같은 질문을 했을 때 '내 집이 있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63%였다.

한편, 현 정부 부동산 정책을 긍정 평가한 응답자들(109명, 자유응답)은 '주택 공급 확대·신도시 개발'(18%)'을 그 이유로 들었다. 이어 ▲최선을 다함·노력함(12%) ▲집값 안정 또는 하락 기대(8%) ▲임대주택 보급 확대(7%) ▲다주택자 세금 인상(5%) ▲정책 공감·현재 정책 지속 희망(5%)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로 전화조사원 인터뷰를 통해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3.1%포인트, 신뢰수준은 95%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