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하반기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 "업체당 최대 1억"
상태바
소진공, 하반기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 "업체당 최대 1억"
  • 유경표 기자
  • 승인 2019.10.23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영업피해 소상공인 위해 100억원 규모 경영애로자금 지원
자금별 지원 조건에 따라‘19년 4분기 기준 1.47%~2.5% 우대금리 적용
조봉환 이사장. 사진=소진공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 사진=소진공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경기침체와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하반기 소상공인 정책자금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하반기 소상공인 정책자금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년고용특별자금과 고용안정지원자금, 경제위기지역 소재 소상공인 특별자금 지원, 일본 수출규제 경영애로자금 등이다. 

특히, 일본 불매운동으로 영업에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위한 ’일본 수출규제 경영애로자금‘을 100억원 규모로 신설해 기업 당 최고한도 7000만원까지 운전자금을 지원한다.

소상공인 정책자금 신청은 예산소진 시까지 상시 접수 가능하다. 지원 자금 종류별로 살펴보면, 청년고용특별자금은 올해 4분기 금리 기준 1.47%~1.87%로 업체당 최대 1억 원 한도로 지원되며, 청년 소상공인(만 39세 이하) 또는 청년근로자 고용 중인 업체라면 신청할 수 있다. 

고용안정지원자금은 일자리안정자금 수급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고정금리 2.5%, 업체당 최대 7천만원 한도로 지원한다. 특별경영안정자금은 고정금리 2%로 업체당 최대 7천만원 한도로 지원하며, 일본 수출규제 경영애로자금은 ‘19년 4분기 기준 1.87%로 업체당 최대 7천만 원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조봉환 이사장은, “하반기 정책자금 지원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숨통이 트이길 기대한다”며, “자금이 꼭 필요한 기업에 적기 공급될 수 있도록 신속히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상공인 정책자금 신청은 자금별 구비서류를 지참해 전국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62개 지역 센터에서 방문접수 하면 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