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신설지역서 10기 교육생 입학식
상태바
소진공,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신설지역서 10기 교육생 입학식
  • 유경표 기자
  • 승인 2019.10.29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신설한 인천, 전북, 경남 지역 교육생 79명 입교
2022년까지 17개 모든 광역시·도 단위 확대 설치... 예비창업자 수요 반영
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중소벤처기업부와 29일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신규 설치지역 교육생을 대상으로 ‘2019년 신사업창업사관학교 10기 입학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신규 설치지역은 인천, 전북 전주, 경남 창원 등 3곳이다. 공단은 기존 6개 광역권을 중심으로 소상공인 창업을 지원해 왔지만, 타 지역에 거주하는 예비창업자들의 수요 반영에 한계가 있다는 의견에 따라 올해 3개소를 신설했다. 
공단은 오는 2022년까지 모든 광역시·도 단위(17개)로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신사업창업사관학교 10기(신설지역) 교육생은 총 79명으로, 앞으로 4주간의 이론교육 및 16주간의 점포경영체험교육을 받게 된다. 또한 우수한 졸업생을 대상으로 최대 2000만원의 사업화 자금을 연계 지원한다.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된 공단의 신사업창업사관학교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유망 아이템을 중심으로 예비창업자의 준비된 창업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이들의 창업 및 초기 성장을 돕고 있다. 올해로 1093명의 졸업생을 배출했으며, 졸업생 중 약 70%(’15~18년도)가 창업에 성공하는 성과를 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단 조봉환 이사장은 “이번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신규지역 신설로 해당지역 소상공인의 준비된 창업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신사업창업사관학교의 체계적인 교육과정을 통해 많은 예비창업자들이 성공창업의 꿈을 실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