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박종훈 교육감 "학생인권지원센터 추진할 것"
상태바
[경남+] 박종훈 교육감 "학생인권지원센터 추진할 것"
  • 유지홍 기자
  • 승인 2019.06.25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례 무산은 유감... 추진 과정서 우리 사회 인권 감수성 높아져"
"인권친화적 학교문화 조성을 위한 '교육인권경영 종합계획' 수립할 것"
▲ 박종훈 경남교육감이 '경남학생인권조례' 부결과 관련해 25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경남교육청
▲ 박종훈 경남교육감이 '경남학생인권조례' 부결과 관련해 25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경남교육청

박종훈 경남도 교육감이 경남학생인권조례가 도의회 교육위원회에서 부결돼 본회의에서 논의조차 되지 못했다며 유감을 표명하고 나섰다. 지난달 15일 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는 제363회 임시회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를 심사한 뒤 표결에 부쳐 반대 6표, 찬성 3표로 부결시켰다.

박 교육감은 25일 오전 경남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입장을 밝히며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과정의 지난 1년은 인권의 교육적 가치를 확인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경남학생인권 조례 제정 추진 과정에서 학생인권에 대한 폭넓은 담론이 형성되었을 뿐만 아니라, 이를 계기로 우리 사회 전반의 인권 감수성이 높아진 점은 매우 소중한 가치”라고 평가했다.

이어 "학교장을 비롯한 학교 구성원들 사이에 학생인권조례에 대한 공감의 폭이 전에 없이 넓어진 점은 어떤 결과와도 바꿀 수 없는 성과"라고 덧붙였다. 학생인권조례 추진 이후 많은 학교들이 조례 내용 수준의 인권친화적 학교규칙 제ㆍ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도 소개했다.

특히, 교육부가 학생인권보장 법제화 관련 정책연구를 실시하는 등 국가 차원에서 학생인권의 법적 지원 가능성을 모색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언급했다.

또 경남학생인권조례에 대한 여러 시민단체와 도민의 열망을 확인했으며, 언론보도를 통해 도의회 여야 정당들도 학생인권조례 필요성에 원칙적으로 공감한다는 입장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박 교육감은 "초·중등교육법에 근거한 학생인권의 보호와 신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인권친화적 학교문화 조성을 위한 교육인권경영 종합계획'을 수립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교육감은 "'교육인권경영'은 인권의 기본적 가치와 경남학생인권조례안이 지향하는 교육적 가치를 담아내며, 인권이 존중되는 민주적 학교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교실에서부터 인권친화적 학교를 지향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학생인권지원센터'를 설치, '교권보호센터'와 함께 인권친화적 학교문화 조성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도 교육청관계자는 "학생인권지원센터의 규모나 계획 등 세부사항은 아직 밝힐 수 없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