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벤처 투자 사상최대... 올해 모태펀드 1조원 출자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창업·벤처 창업·벤처 뉴스
지난해 벤처 투자 사상최대... 올해 모태펀드 1조원 출자중기부, 역대 최대규모 1조원 출자해 2.3조 자펀드 결성 계획

지난해 신규 벤처투자와 벤처펀드 조성, 회수총액 등 벤처투자시장 주요지표가 모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올해 역대 최대 모태펀드 투자자금 출자를 앞세워 벤처투자 열기를 확산하고 제2 벤처 붐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4일 서울 역삼동 팁스(TIPS) 타운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 벤처투자 실적'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는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한국벤처투자 등과 공동으로 개최했다.

이날 중기부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 벤처 투자 규모는 3조4249억원으로 역대 최대치였던 2017년 2조3803억원보다 43.9% 증가했다. 이는 정부가 2017년 조성한 1조9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기반으로 결성한 4조6000억원 규모의 벤처 펀드가 지난해 본격적인 투자를 진행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 지난해 신규 벤처투자 중 2017년에 결성한 조합들이 투자한 금액은 7474억원으로 전체 21.8%를 차지했다.

특히 바이오·의료 및 ICT 업종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 대한 집중 투자가 이뤄졌다. 지난해 신규 투자는 전년대비 71.7% 증가한 1조3000억원으로 전체의 39.3%를 차지했다. 아울러 위기를 넘어 성장을 가속화하는 창업 3~7년차인 데스 밸리(death valley)기업에 대한 투자도 1조2000억원 집행돼 전년대비 79.7% 증가했다.

벤처투자는 기업들의 일자리창출로도 이어졌다. 벤처 투자 기업 1072개사는 지난해말 4만1199명을 고용해 전년대비 6706명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5년 대비 2016년 중소기업 고용증가율은 1.6%에 그친 반면 벤처 투자 기업의 지난해 고용 증가율은 약 20%로 일반 중소기업의 고용 증가율을 크게 상회했다.

신규로 결성된 벤처펀드도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신규 벤처펀드는 전년 4조 6087억원보다 소폭 증가한 4조 6868억원이었다. 벤처펀드 출자자와 관련, 정책금융 출자 비중은 전년보다 감소한 반면, 민간자금은 출자 비중이 증가했다. 이와 관련 지난해 민간자금 비중은 전년 60.9%보다 5.6%p(포인트) 늘어난 66.5%였다.

벤처투자 회수 총액 또한 전년비 49.1% 늘어난 2조6780억원으로 집계됐다. 투자원금 대비 2배 이상의 수익을 거둔 것으로 추정된다. 창업투자회사와 벤처캐피탈형 유한책임회사(LLC)는 전년보다 17개 늘어난 총 157개를 기록했다.

중기부는 이 같은 성과를 토대로 올해 신규 벤처 투자 3조8000억원, 벤처 펀드 조성 4조8000억 원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중기부는 지난해 벤처 투자 성과에 이어 올해 모태펀드 운용에 대해 ▲민간 선도 ▲시장 친화 ▲자율과 책임 등기본 원칙을 바탕으로 충분한 자금을 공급해 성장을 촉진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민간이 제안하고 모태펀드가 매칭 출자하는 민간 제안 펀드를 약 1조원 규모로 결성해 2조3000억원 규모의 신규 벤처펀드를 만들 계획이다. 아울러 민간 주도 투자 생태계 조성을 위해 모태펀드 출자 비율을 축소해 나갈 방침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혁신성장의 중요한 지표인 벤처 투자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라며 "향후 모태펀드의 적극적인 출자와 '벤처투자촉진법'의 조속한 시행 등을 토대로 제2의 벤처 붐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김흥수 기자  hskim@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흥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