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커머스 사업본부 설립… 롯데쇼핑, 업계1위 굳히기 '승부수'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생활경제
이커머스 사업본부 설립… 롯데쇼핑, 업계1위 굳히기 '승부수'온라인 사업에 3조원 투자, 2022년까지 매출 20조·업계 1위 목표
2020년까지 8개 계열사 온라인몰 통합운영 플랫폼 완성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 사진= 시장경제신문DB

롯데가 오는 8월 이커머스 사업본부를 설립하고, 5년간 총 3조 원을 투자해 2022년 20조 매출을 올려 업계 1위를 굳힌다는 목표를 밝혔다.

롯데는 15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롯데 e커머스사업본부 전략 및 비전소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한 강희태 대표는 “오프라인으로 시작한 롯데는 유통사업이 중심”이라며 “오프인과 온라인 사업의 시너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향후 온라인 사업을 유통업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계열사 별로 운영하던 8개의 온라인몰을 통합운영 한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온라인 매출 20조를 달성해 온·오프라인 업계 1위를 굳힐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표는 이를 위한 전략으로 ▲온·오프 고객데이터 통합 ▲물류데이터 통합으로 스마트픽 배송거점 확대 ▲중소파트너사 온라인 인프라 상생지원 ▲스마트 스토어 확대로 옴니채널 전략 강화 ▲voice커머스 도입으로 미래형 커머스 선도 ▲e커머스사업본부 설립으로 원 플랫폼, 통합 사이트 구축 등 6가지를 소개했다.

향후 롯데는 온라인 사업에 3조 원 가량을 투자할 계획이며, 옴니채널을 완성시킬 O4O(On-line for Off-line) 전략을 추진할 방침이다.

롯데관계자는 “지난해 온라인 매출은 약 7조원 규모지만 각 계열사별로 업종의 특성에 맞춰 별도로 온라인 사업을 추진해 왔다. 개별적으로 운영하는 과정에서 시너지를 발휘할 기회가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에 오프라인 조직에서 온라인 조직을 분리해 통합한 ‘이커머스 사업본부’를 오는 8월 신설한다. ‘이커머스 사업본부’는 그룹의 온라인 역량을 모아 계열사별 시스템 인력과 R&D 조직을 통합하고, 롯데닷컴을 합병해 20년 넘게 축적된 온라인 운영 노하우를 확보할 계획이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현재 백화점, 마트, 홈쇼핑, 면세점 등 계열사 별로 운영하던 온라인몰을 통합·운영한다”며 “그룹 내 온라인 사업 관련 유기적인 연결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통합 온라인몰을 중소 파트너사와 상생의 장으로도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파트너사에게는 마케팅부터 배송, 교환·환불까지 판매 과정 전반에 걸쳐 폭넓은 형태로 지원하고, 이를 통해 파트너사는 추가 유통 채널 확보하고 상품 개발에 집중할 수 있으며, 롯데는 통합 온라인몰에 참여할 우수 파트너사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롯데쇼핑의 e커머스 사업본부 설립을 통한 온라인 사업 강화전략의 핵심은 O4O를 통한 옴니채널의 완성으로 말할 수 있다.

롯데는 국내 최다 멤버스 회원 3800만 명과 1만1000여 개의 오프라인 채널 운영 역량을 바탕으로 롯데만의 O4O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우선 고객 구매 이력과 각 계열사별 물류 및 배송 시스템을 통합해 온·오프라인을 융합한 형태의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계열사 별 보유하고 있는 고객 구매 데이터를 통합하여 온·오프라인 및 계열사간 경계 없는 혜택을 고객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더불어 1만1000여 개의 오프라인 채널을 배송 거점 구축으로 활용해 계열사별 경계 없는 배송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예약 배송, 실시간 배송 등 고객이 좀 더 편리하게 배송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확대하고 옴니채널 체험 매장, 무인점포도 늘려나간다.

특히 롯데는 AI기반 voice커머스에 집중해 대화방식을 통한 상품추천부터 구입까지 가능한 쇼핑 방식 선도를 목표로 한다. 최근 IBM 왓슨과 협업을 진행중이며, 음성인식 연구개발에 매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준영 기자  ljy@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