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류건조기, '표시용량' 꽉 채우면 '건조성능' 뚝 떨어진다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생활경제
의류건조기, '표시용량' 꽉 채우면 '건조성능' 뚝 떨어진다한국소비자원 시중 의류 건조기 시험평가결과 발표
표=한국소비자원

고가 전자제품 중 하나인 의류건조기의 성능 실험결과 건조용량을 꽉 채우면 건조 성능이 급격히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14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의류건조기 7개 브랜드 7종(대우전자, 대유위니아, 미디어, 밀레, 블롬베르크, 삼성전자, LG전자(가다나순))을 대상으로 안전성, 건조도, 건조시간, 에너지소비량, 소음 등을 시험·평가결과를 발표했다.

시험 결과, 감전보호, 구조 등의 안전성에서는 전 제품 이상이 없었지만, 세탁물 건조가 얼마나 잘 되는지를 평가하는 건조도, 건조시간, 에너지소비량 및 동작 시 소음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젖은 세탁물을 표준(면)코스로 건조한 후 건조도를 평가한 결과, 절반용량에서는 대우전자(DWR-10MCWRH), 대유위니아(WCH09BS5W), 블롬베르크 (DHP24412W), 삼성전자(DV90M53B0QW), LG전자(RH9WI) 등 5개 제품의 건조도가 상대적으로 높아 ʻ우수ʼ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용량에서는 전 제품 모두 절반용량에 비해 건조도가 낮아져 ʻ우수ʼ한 제품은 없었으며, 대우전자(DWR-10MCWRH), 대유위니아(WCH09BS5W), 삼성전자 (DV90M53B0QW), LG전자(RH9WI) 등 4개 제품이 ʻ양호ʼ했고, 밀레(TKG540WP) 제품은 상대적으로 건조도가 낮아 ʻ미흡ʼ한 것으로 평가됐다.

표준코스에서 세탁물을 건조하는 시간을 확인한 결과, 제품별로 절반용량에서는 최대 58분(1시간 44분~2시간 42분), 최대용량에서는 최대 34분(2시간 59분~3시간 33분) 차이가 있었다.

최대용량에서는 절반용량에 비해 제품별 건조시간이 최소 46분에서 최대 1시간 21분까지 증가했으며, 겨울철 저온(주위온도 5℃)에서는 상온에 비해 최소 10분에서 최대 1시간 6분까지 건조시간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준코스에서 세탁물 건조에 소비되는 전력량을 확인한 결과, 절반용량에서는 최대 1.7배(958Wh~1,593Wh), 최대용량에서는 최대 1.5배(1,576Wh~2,442Wh) 제품 간에 차이가 있었다.

연간에너지비용*은 절반용량에서 최대 22,000원(32,000원~54,000원), 최대용량에서 최대 29,000원(53,000원~82,000원) 제품 간에 차이가 있었다.

작동 중 발생하는 평균소음을 평가한 결과, 대유위니아(WCH09BS5W), 밀레(TKG540WP), 삼성전자(DV90M53B0QW), LG전자(RH9WI) 등 4개 제품의 소음이 상대적으로 작아 ʻ우수ʼ했고, 대우전자(DWR-10MCWRH), 미디어(MCD-H101W), 블롬베르크(DHP24412W) 등 3개 제품은 ʻ양호ʼ한 것으로 평가됐다.

감전보호(누설전류·절연내력), 구조(도어개폐) 등의 안전성과 표시사항을 확인한 결과, 전 제품 이상이 없었다.

김흥수 기자  hskim@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흥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