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두부시장 1위 풀무원USA, 매출 전년비 11.1% 성장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기업·경제단체
美 두부시장 1위 풀무원USA, 매출 전년비 11.1% 성장지난해 두부 매출 8800만 달러 달성
풀무원 USA 미국 두부시장서 1위 유지·성장
올해 매출 12.3% 성장 1000억원 돌파 목표
ⓒ풀무원

미국 두부시장 1위를 달리고 있는 풀무원USA의 두부사업이 매년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풀무원은 풀무원USA의 2018년 두부사업 매출이 8800만 달러(약 988억원)를 달성해 전년대비 11.1% 성장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결과 풀무원USA의 미국 전체 두부시장 점유율은 73.8%(2018년12월3일 닐슨데이터 기준)로 1위를 확고히 했다. 

미국 전체 두부시장도 식물성단백질 식품 트렌드 확산과 함께 풀무원USA가 미국인의 입맛에 맞는 새로운 두부 신제품 개발로 성장을 거듭하면서 전년 대비 9.3%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길수 풀무원USA 대표는 "미국 두부시장 전망이 밝다"며 "지속적인 R&D투자와 신제품 출시로 올해 자사 두부 매출을 12.3% 이상 증대 시켜 1000억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부의 본고장이라고 할 수 있는 동아시아에서 두부시장이 정체현상을 보이고 있는 것과 비교해 새로운 시장이나 다름없는 미국에서 두부시장이 지속 성장하고 있는 것은 매우 주목할 만한 현상이다. 

이같은 미국 두부시장의 성장은 육류를 대체할 식물성단백질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풀무원USA가 2016년 미국 두부브랜드 나소야를 인수한 이후 교민과 아시아계를 상대로 한 마케팅에서 벗어나 주류 미국인들의 입맛에 맞는 두부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는 한편 미국 전역에서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데 힘입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풀무원은 두부의 세계화를 추진하기 위해 한국을 중심으로 미·중· 일 3개국에서 글로벌 소이 R&D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미국 LA에 있는 연구소에서는 현지인 입맛과 취향에 맞는 두부제품 개발에 주력하여 그 동안 20여종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미국 현지화 전략으로 탄생한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두부의 단백질 함량을 일반제품보다 1.8배 이상 높인 '하이 프로테인 두부', 경도를 국내 두부보다 2~4배 높여 물성이 단단한 '슈퍼 펌 두부', 서양인들이 싫어하는 비린 콩냄새를 없애고 소스를 넣어 구운 다양한 시즈닝 두부, 두부를 큐빅모양으로 잘라 바로 먹을 수 있도록 한 토핑용 두부, 햄버거에 넣는 패티 형태의 두부 등이 있다.

이 두부들은 워터팩에 들어있는 포장두부와 달리 진공포장돼 있어 용기에서 물을 빼지 않고도 바로 요리에 사용할 수 있게 양념을 하거나 오븐에 구워 편의성을 높인 제품들이다. 

이러한 현지화 제품과 함께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는 포장두부도 미국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풀무원USA는 포장두부 매출이 전년보다 10% 성장했다고 밝혔다. 

박종희 풀무원USA CM은 “미국 주류 마켓에서는 두부 조리법을 모르는 미국인을 위해 바로 먹거나 데워 먹을 수 있는 완조리 두부를 주로 출시했다"며 "최근 들어 완조리 두부 제품뿐만 아니라 조리되지 않은 포장두부의 매출이 10%이상 성장하고 있는 것은 미국인들이 두부자체에 대해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풀무원

풀무원USA 측은 “미국 현지의 냉장유통온도 기준인 5℃(한국은 10℃ 기준)에 맞춰 제품을 개발해 두부의 유통기한을 국내 14일보다 4배 이상인 60일로 늘려 두부를 미국 전역에 유통하고 있는 것도 두부시장확대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세계적으로 식물성단백질 식품이 육류를 대체할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시장조사기관들은 식물성단백질 식품가운데 핵심인 두부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미국의 리서치앤마켓은 2018년 보고서(Global Tofu Market)를 통해 글로벌 두부시장이 오는 2023년까지 연평균 4.05%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김보라 기자  bora11@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