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주와 소통"… 프랜차이즈 업계, 가맹점 챙기는 '상생 열풍'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생활경제
"점주와 소통"… 프랜차이즈 업계, 가맹점 챙기는 '상생 열풍'점주와 따뜻한 온기 나눠… '동반성장' 파트너십 강화, 협력 강조

프랜차이즈업계에서 가맹점주에 대한 복지의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다. 

교육을 진행하는 등 단순한 점주 지원에서 벗어나 점주와의 소통을 통해 따뜻한 복지에 힘쓰고 있다. 

수제피자 브랜드 ‘피자알볼로’는 지난해부터 점주 휴가 프로젝트인 ‘알:케이션’을 시행하고있다. 점주의 휴식을 위해 본사 직원들이 매장을 운영할 뿐만 아니라, 가족간의 외식이나 야유회 등의 비용 또한 지원하고 있다.

ⓒ피자알볼로

최근에는 2015년 5월 오픈 이래 점장과 점주가 단 하루도 쉬지 않고 매장을 운영해 온 거제 고현점을 4번째 알케이션 주인공으로 선정해 이들에게 재충전의 휴식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했다.

편의점 ‘CU’는 10년 이상 장기운영 점주들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상생 협력의 기반을 다지는 '프리미엄클럽'을 운영하고 있다. 

ⓒCU

프리미엄클럽은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는 가맹점주 복지 프로그램으로 프리미엄클럽에 해당하는 가맹점주에게는 각 연차별로 감사패를 수여하고 CU포인트를 제공한다. 15년차 가맹점주에게는 종합건강검진 상품권(2매)를 증정하고 20년차 가맹점주에게는 가족 동반 해외유통탐방의 기회도 주어진다.

치킨 프랜차이즈 ‘BBQ’는 가맹점 중심의 자발적 상조회인 ‘BBQ 상조회’를 출범시켰다. 가입 여부는 패밀리 자율에 맡기되 가입하면 10만 원의 가입비와 연회비 12만 원을 납부하게 된다.

ⓒBBQ

회사는 가맹점 복지 증진 차원에서 가맹점주들이 납부한 상조회비 총액에 해당하는 금액을 출연하고 적립된 기금은 상조회원의 장례 지원 등 일반적인 상조 서비스 외에도 조의 위로금, 결혼 축하금, 회갑과 고희 지원금, 자녀 첫돌 지원금 등 다양한 형태로 사용된다.

업계 관계자는 “프랜차이즈업계가 ‘동반성장’과 ‘상생’이라는 키워드를 통해 발전을 이루어 나간 만큼 정량적 지원은 기본으로 여기고, 정성적인 복지에 보다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보라 기자  bora11@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