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호텔 등급 심사 기준' 개정... 청결관리 배점 늘려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기업·경제단체
문체부, '호텔 등급 심사 기준' 개정... 청결관리 배점 늘려등급 유효기간에 한국관광공사가 중간점검
미흡 지적 받은 호텔 불시 점검... 차기 등급 평가에 반영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외관(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노보텔 엠버서더 서울 동대문

정부가 호텔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차원에서 호텔등급 평가시 위생과 안전 기준을 강화한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최근 '호텔업 등급결정업무 위탁 및 등급결정에 관한 요령(문체부 고시)'을 개정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호텔 등급평가에는 객실·욕실·식음료장 등의 청결 관리 상태와 비상 상황 대비시설 구비에 대한 배점을 확대했다. 또 종업원을 대상으로 하는 위생 메뉴얼과 비상대처 메뉴얼 교육실시, 종업원 메뉴얼 숙지 능력 항목에 대한 평가를 강화했다. 객실·욕실·식음료장의 청결 상태 평가 시에는 오염도 측정기기를 활용해 평가의 객관성도 확보할 방침이다.

문체부는 등급 유효기간 중에 중간점검을 실시해, 호텔 사업자가 결정등급에 걸맞은 서비스 수준을 지속적으로 유지·관리하도록 유도한다. 5성급 또는 4성급 호텔의 경우 등급 유효기간(3년) 내에 반드시 1회 이상 평가요원이 사전 통지 없이 호텔에 투숙하면서 위생·안전과 서비스 수준을 점검(암행평가)한다. 3성급부터 1성급 호텔은 지자체 등으로부터 위생·안전 등 서비스 미흡 지적을 받은 호텔을 대상으로 평가요원이 사전 통지 없이 호텔을 방문해 점검(불시평가)한다.

중간점검은 호텔업 등급결정 수탁기관인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진행하며, 점검 결과는 필요시 시정조치 권고나 차기 등급 평가에 반영된다. 이같은 조치는 등급결정 이후 점검·관리를 소홀히 하는 경우를 방지해 소비자의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함이다.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앞으로 더욱 객관적이고 공정한 등급평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평가요원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호텔 사업자에 대한 등급평가 컨설팅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선형 기자  hsh@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