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값 가장 많이 오른 단지 공통점... '1500가구 이상'
상태바
아파트값 가장 많이 오른 단지 공통점... '1500가구 이상'
  • 정규호 기자
  • 승인 2022.03.15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00가구 이상 대단지 최근 5년간 가격 상승률 96.4%에 달해
300가구 미만과 비교하면 상승률 20.6% 포인트 높아

아파트 가구 수가 많을수록 가격 상승률이 더 높다는 분석이 나와 주목된다. 최근 5년간 1500가구 이상 단지와 300가구 미만 단지를 비교했을 때 가격 상승률이 20.6%포인트나 차이가 벌어졌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 2017년 1월부터 2022년 2월까지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을 분석한 결과 1500가구 이상 단지의 아파트 가격은 5년 새 96.4%나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1000~1499가구 단지 가격 상승률이 88%를 기록해 그 뒤를 이었고, 700~999가구 단지 가격 상승률은 83.3%로 조사됐다. 반면 규모가 작은 300가구 미만 단지는 5년간 75.8% 상승했고, 300~499세대 미만 단지는 74.2% 올랐다.

수도권으로 권역을 좁혀도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는 최근 5년간 1500가구 이상 단지 아파트가 105.3%, 1000가구 이상~1500가구 미만이 100.3%의 가격 상승률을 기록했다. 300가구 미만은 평균 90.2%의 상승률을 보여 1500가구 이상 단지와 15.1%포인트 차이가 났다.

대단지가 들어서면 주변으로 교통망은 물론 학교, 녹지, 상권 등이 고루 형성돼 인프라가 크게 개선되는 경우가 많다. 또 규모가 큰 만큼 가구 당 관리비 등의 고정 비용을 상대적으로 아낄 수 있다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실제 한국부동산원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1000가구 이상 대단지 공용관리비는 ㎡당 1086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150~299가구는 ㎡당 1310원으로 나타났고, 300~499가구는 1181원으로 나타났다. 500~999가구 관리비는 1115원이다. 단지 규모가 커질수록 관리비가 최대 17% 저렴해지는 셈이다.

이런 가운데 부동산 홍보 기업 더피알이 이달 분양을 앞둔 1500가구 이상 대단지를 몇 곳 소개했다.

먼저 제일건설㈜은 인천광역시 서구 검단신도시에 ‘제일풍경채 검단 2차’를 선보인다.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17개동, 전용 74~110㎡ 총 1734가구로 조성된다. 연말, 연초에 각각 분양 완료한 ‘제일풍경채 검단1차’와 ‘제일풍경채 검단 3차(사전청약)’의 후속 단지로 검단신도시 내 민간아파트 중 최대 규모다.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2024년 예정) 신설역이 가깝다.

반도건설은 경기 화성시 장안면에 '화성 유보라아이비시티' 1595가구(전용면적 59~84㎡)를 공급한다. 장안면 일대에서 12년 만에 분양하는 아파트다. 대우건설과 포스코건설은 경기 안양시 만안구에서 2736가구 규모 '안양역 푸르지오 더샵'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 중 687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지방에서도 분양이 있다. SK에코플랜트, GS건설 컨소시엄은 충북 청주시 봉명1구역 재건축을 통해 ‘청주 SK뷰 자이’를 공급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59~84㎡, 총 1745가구 규모 대단지로, 일반 공급물량은 1079가구다.

업계 관계자는 "1500가구 이상 대단지는 상징성은 물론이고 조경 및 커뮤니티시설 등이 우수해 지역 랜드마크 단지로 자리매김하는 경우가 많다"며 "특히 소규모 단지에 비해 하락장에서도 가격 방어가 좋고, 상승기간에는 상승폭도 높다는 점 때문에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