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국내 車업계 최초 '폐기물 매립 제로' 국제 검증
상태바
현대모비스, 국내 車업계 최초 '폐기물 매립 제로' 국제 검증
  • 노경민 기자
  • 승인 2022.06.15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공장, 지난해 폐기물 재활용률 96.8%
글로벌 인증기관 UL사서 '골드' 등급 획득
모든 사업장 재활용률 2025년 90%까지
현대모비스가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폐기물 매립 제로' 국제 인증을 획득했다. 사진 왼쪽부터 UL코리아 전형석 부문장, 이병훈 현대모비스 창원공장장.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폐기물 매립 제로' 국제 인증을 획득했다. 사진 왼쪽부터 UL코리아 전형석 부문장, 이병훈 현대모비스 창원공장장.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국제 검증 기관으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 사업장으로 인정받았다. 폐기물 매립 제로 검증은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폐기물의 재활용 수준을 평가해 등급을 부여하는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국제 안전 검증 시험 기관인 UL사로부터 자동차 브레이크 시스템을 생산하는 창원공장이 '폐기물 매립 제로'검증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이를 통해 현대모비스는 지속 가능한 친환경 녹색 경영 성과를 인정받게 됐다.

이번 폐기물 매립 제로 검증은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 사례로, 현대모비스 창원공장은 폐기물 재활용률 96.8%를 인증 받아 '골드' 등급을 획득하게 됐다. 창원공장은 지난해 사업장에서 발생한 폐기물 총량 2967톤 가운데 2871톤을 재활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폐지와 고철, 폐합성수지류 등을 원자재나 연료로 활용하는 방식으로 다시 자원화한 결과다.

UL사는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다시 자원으로 활용하는 비율에 따라 실버(90~94%), 골드(95~99%), 플래티넘(100%) 등급을 부여한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창원공장의 폐기물 제로 검증을 시작으로 국내외 64개에 이르는 전체 사업장의 재활용률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전체 사업장의 폐기물 재활용률은 70% 미만이지만, 현대모비스는 2025년까지 폐기물 재활용률을 90%까지 끌어올려 국내외 전 사업장에서 폐기물 매립 제로 등급을 획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계획이다.

대표적인 제조 산업인 자동차 산업 특성 상 자원 재활용이 쉽지 않지만 현대모비스는 폐기물 배출에서 운반, 처리까지 폐기물의 전 과정을 모니터링하면서 자원 순환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위탁 폐기물에 대해서도 위탁 업체가 적법하게 폐기물을 처리하는지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