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정통 스포츠카 GR86 출시... 6단 수동 변속기 조합
상태바
토요타, 정통 스포츠카 GR86 출시... 6단 수동 변속기 조합
  • 노경민 기자
  • 승인 2022.05.1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리터 자연흡기 수평 대항엔진
토요타 가주레이싱 개발·튜닝 참여
사진=시장경제DB
사진=시장경제DB

토요타코리아가 16일 정통 스포츠카 GR86을 공개했다. GR86은 운전의 즐거움이라는 모토 아래 별도의 튜닝을 하지 않도록 서킷 주행이 가능하도록 개발됐다. 이를 위해 토요타 가주레이싱의 엔지니어, 드라이버가 차량 개발과 튜닝에 직접 참여했다.

GR86은 2012년 출시된 '토요타 86'의 후속 모델로 GR수프라와 함께 '토요타 가주레이싱'을 대표한다. 한계에 도전하는 토요타의 철학을 담은 모터스포츠 브랜드 토요타 가주레이싱은 WRC, WEC, 5대륙 주파 등 극한의 상황과 조건에서 얻은 경험을 실제 양산차 개발에 적용하고 있다.

2.4리터 자연흡기 수평 대향엔진을 탑재한 GR86은 토요타 86 대비 배기량이 400cc 높아져 고회전 영역의 가속력과 응답성이 좋아졌다. 6단 수동 변속기는 클러치 용량과 기어의 강도를 높여 더 높은 출력과 가속력을 발휘한다. GR86 전용으로 개발된 신규 FR 플랫폼은 차량 전체의 무게중심과 운전자의 힙 포지션을 낮춰 코너링과 고속 시에도 안정적인 주행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차량 하부에는 구조물을 추가해 비틀림 강성을 높이고 차량 곳곳에는 알루미늄 소재를 적용해 경량화했다.

사진=시장경제DB
사진=시장경제DB

외관은 토요타 가주레이싱의 모터스포츠 경험을 반영한 에어로다이내믹 설계로 공기역학 성능은 물론 다이내믹한 감성이 반영됐다. 전면에는 GR 엠블럼과 GR 브랜드 이미지를 형상화한 'G 매시그릴'이 적영됐다.

수평형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직관적인 조작부 버튼은 운전자가 오롯이 운전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해준다. 경량화 시트 프레임이 적용된 스포츠시트는 효율적인 전후 무게중심 배분에 도움을 줬다. 센터콘솔 암레스트는 기어 조작 시 팔꿈치가 콘솔 커비로 인해 방해받지 않도록 낮게 설계됐다.

멀티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는 7인치 TFT LCD가 적용됐다. 이 밖에도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는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 후방 카메라, 조향에 따라 전조등 방향이 바뀌는 AFS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토요타코리아는 모터스포츠 문화 확산을 위해 GR86 출시에 맞춰 토요타 애플리케이션 내 동호회 공간인 '팀 가주레이싱'을 새롭게 개설하고 멤버십 가입 고객들에게는 이벤트 우선 참여기회 부여 및 멤버십 전용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GR86의 권장소비자가격은 ▲스탠다드 4030만원 ▲프리미엄 4630만원(개별소비세 포함, 개소세 3.5% 기준)이다. 토요타코리아는 6월 중순부터 프론트 범퍼 스포일러, 사이드 스커트, 리어 범퍼 스포일러, 트렁크 스포일러 등 GR86 전용 액세서리도 판매할 예정이다.

사진=시장경제DB
사진=시장경제DB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