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경 여론조사] '채무탕감' 28.6%만 찬성... 공감 못얻은 李·尹공약
상태바
[시경 여론조사] '채무탕감' 28.6%만 찬성... 공감 못얻은 李·尹공약
  • 정규호 기자
  • 승인 2022.01.1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경제신문 1월 정기 여론조사] 종합 분석
PNR 의뢰, 15~16일 휴대전화 RDD 방식 실시
채무탕감 공약... "반대" 56.3%, "찬성" 28.6%
추경 100兆로 확대... "반대" 51%, "찬성" 35.2%
"방역패스 문제 있다" 50.4% vs "없다" 41.1%
문제있다 중... "업종 외면 탁상행정" 36.7% 1위
"영업 9시 제한 완화" 42.5%, "유지" 39.9%
완화 찬성의견 중... "밤 11시" 41.3% 1위
지지율... 윤석열 42.9%, 이재명 36.4%, 안철수 11.9%

여야 유력 대선주자들의 경제적 취약계층 채무탕감 공약과 관련해 국민 56.3%가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찬성한다"는 답변은 28.6%에 불과했다. 나라 빚 증대, 미래 세대에 부담을 전가시킨다는 여론이 지원하자는 여론보다 2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 정부의 방역패스 강화 정책에 대해서도 "반대한다"는 여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세 식당이나 카페 등 업소별 현실과 여건을 고려하지 않은 탁상행정, 미접종자 인권침해, 소상공인 책임 전가 등이 반대의 주된 이유였다.  

온오프라인 경제 분석 전문지 시장경제신문은 여론조사기관 PNR(피플네트웍스 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5~16일 이틀에 걸쳐 대국민 현안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정부의 소상공인 관련 손실보상 정책은 물론이고 방역패스 확대로 대표되는 코로나 방역대책도 국민들의 높은 지지를 얻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현재 시행중인 방역패스 제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50.4%는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문제 없다'는 지문을 선택한 응답자는 41.1%였다.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8.6%였다. '문제가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업소별 여건을 고려하지 않은 탁상행정'(36.7%), '미접종자 인권침해'(26%), '소상공인에게만 부담 전가'(20.9%) 등을 이유로 꼽았다. 동일한 설문에서 문제가 있다는 응답은 20대(67.4%)와 30대(55.6%)에서 특히 높게 나타났다.

 

'거리두기 지금보다 완화' 42.5%... '현재보다 강화' 14.9%

'거리두기 정책에 따른 식당·카페 영업시간 21시로 제한'과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42.5% "현재보다 완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현 상황 유지'는 39.9%, '현재 보다 강화'는 14.9%의 선택을 받았다. 식당, 카페 영업시간 제한이 코로나 확산을 억제하는데 큰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여론이 투영된 것으로 보인다. 

법원의 '백화점·마트 방역패스 효력 정지' 결정에 대한 견해를 물은 설문에서도 응답자의 60.9%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동의한다'는 응답은 29.4%를 기록했다.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대규모 추가경정예산 편성, 소외계층 금융부채 탕감 등 유력 대선주자들의 공약에 대한 국민 정서는 '부정'이 '긍정'을 앞섰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코로나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최대 100조원 규모의 예산 지원을 공약으로 내걸며, 추가경정예산 확대를 정부에 요구했다.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예산 확대 방침 관련 찬반 의사를 묻는 설문에 응답자의 51%는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찬성'은 35.2%,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3.8%였다. 경제적 소외계층 포용 정책 중 하나인 부채 탕감 공약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56.3%는 '반대한다'고 답했다. '찬성' 의견은 28.6%,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5.1%였다. 

업계 관계자는 "나라 빚 증대 우려와 국민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특정 업종, 특정 계층에게만 매우 큰 혜택이 제공된다는 분위기가 투영된 결과로 보인다"며 "소상공인과 경제적 소외계층 구제라는 여론과 미래 세대에 부담을 전가한다는 여론, 신용사회의 근간을 흔들어 도덕적 해이를 부추길 수 있다는 여론이 충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왼쪽),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왼쪽),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대선 후보 가상 대결... 윤석열 42.9, 이재명 36.4%... 尹, 상승세 지속 

대선 후보 가상대결에선 국민의힘 윤 후보가 민주당 이 후보를 오차 범위 밖에서 제치며 분위기 반등에 성공했다. 윤 후보는 최근 국민의 힘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을 봉합하면서 상승세를 타고 있다. 본지 여론조사 결과 다자대결에서 윤 후보 지지율은 42.9%, 이 후보 지지율은 36.4%로 각각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윤 후보는 광주·전남북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1위를 차지했다. 광주·전남북에선 이재명 후보 56.4%, 윤석열 후보 27.0%로 이 후보가 견고한 지지세를 유지했다. 연령대별 지지율은 세대간 분명한 차이를 드러냈다. 윤 후보는 2030과 6070세대에서, 이 후보는 4050세대에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여성 후보 지지율은 윤 후보 37.9%, 이 후보 37.5%로 팽팽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PNR이 시장경제신문으로부터 의뢰를 받아 이달 15~16일 이틀간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방식은 휴대전화 RDD, 100% 자동 응답 전화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응답률은 7.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이다. 조사 완료 후 2021년 10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를 기준으로 지역·연령·성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동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