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금융그룹, 서울아산병원에 '이른둥이' 의료 지원
상태바
대신금융그룹, 서울아산병원에 '이른둥이' 의료 지원
  • 양일국 기자
  • 승인 2021.12.06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 사각지대 환아 지원
6일 이어룡 대신금융그룹 회장(오른쪽)과 박승일 서울아산병원장이 아동보건지원사업 후원 팻말을 들고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신금융 제공
6일 이어룡 대신금융그룹 회장(오른쪽)과 박승일 서울아산병원장이 아동보건지원사업 후원 팻말을 들고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신금융 제공

대신금융그룹이 구순구개열환아 지원에 이어 이른둥이들 의료지원을 시작한다.

대신금융그룹은 6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병원장실에서 이어룡 대신금융그룹 회장과 박승일 서울아산병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아동보건지원사업 후원을 위한 발전기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아동보건지원사업은 늦어진 결혼과 출산으로 인해 점차 늘어나고 있는 '이른둥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프로그램이다. 서울아산병원에 전달된 발전기금은 건강보험 사각지대에 놓인 환아를 위해 사용된다. 

출생과 동시에 입원비와 치료비 등 많은 의료비가 필요하지만 건강보험 적용을 받지 못하는 이른둥이 가정을 도울 예정이다.

대신금융그룹은 '기업 이윤의 사회환원'이라는 기업 이념 아래 매년 국민보건지원사업, 아동지원사업 등의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특히 1996년부터는 건국대, 전남대, 부산대 등 대학병원을 통해 총 425명의 구순구개열 환아 수술비를 지원해왔다. 이 외에도 국립암센터 발전기금, 의료봉사 후원금 등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한 의료사업들을 지원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이른둥이 치료를 위해 의료진의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지난 9월에는 초미숙아 건우를 153일간 집중치료 후 건강하게 퇴원시켰다. 건우는 288g의 무게로 태어난 국내에서 가장 작은 초미숙아였다. 

대신금융그룹은 아동보건지원사업 후원을 통해 서울아산병원의 나눔정신을 지원하며 사회공헌활동의 영역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대신증권 관계자는 "이른둥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서울아산병원과 함께 협력하겠다"면서 "이번 후원을 시작으로 신생아 환아를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