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으면 치매 걸려"... 경찰, 가짜뉴스 유포자 집중 단속
상태바
"백신 맞으면 치매 걸려"... 경찰, 가짜뉴스 유포자 집중 단속
  • 강영범 기자
  • 승인 2021.02.23 0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백신 허위조작정보 생산·유포 행위 엄벌"
부산경찰청 전경,   사진=강영범기자
부산경찰청 전경, 사진=강영범기자

코로나 백신 접종이 본격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이와 관련된 악의적인 허위조작 정보의 생산·유포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부산경찰이 본격적인 단속에 나섰다.

부산경찰청은 코로나 백신 관련 허위정보 생산·유포 행위에 대응하기 위해 22일부터 전담팀을 구성해 국내외 백신 비교, 우선 접종 대상자 특혜 등 허위조작정보를 지역 커뮤니티, 맘카페, 인터넷 개인방송 등에 생산·유포하는 행위를 중점 단속한다.

특히 경찰은 1인 미디어 방송(유튜브, SNS)을 통해 자칭 외국 전문가인 것처럼 인터뷰하면서 제대로된 과학적 검증 없이 허위정보를 유포해 국민 불안감을 가중시키는 사례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 개인방송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을 전개할 예정이다.

단속을 통해 적발된 인원에 대해서는 정보통신망법(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전기통신기본법(이익목적 허위통신) 등으로 처벌할 방침이다.

부산경찰은 지난 해부터 최근까지 허위조작정보 유포사범 10명을 검거해 형사입건하고, 허위 게시물 67건을 관련기관(방심위 등)에 통보해 심의(삭제·차단)를 요청했다.

또 코로나 백신 관련 '낙태아의 폐조직으로 백신을 만들었다', '실험용 독약이다', '백신을 맞으면 치매에 걸린다' 등 허위조작정보를 유포한 게시물 3건에 대해서는 내사 중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진정무 부산경찰청장은 "이전 단속사례를 보면 허위조작정보의 최초 생산자 뿐만 아니라 이를 중간에 전달한 사람도 함께 처벌됐다"며 "특히 백신 접종관련 허위조작정보 생산·유포 행위는 국가적 백신접종에 악영향을 주고 국민 불안과 사회 혼란을 초래하는 중대한 불법행위인 만큼 국민 여러분의 각별한 유의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