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한 곡물이 듬뿍'... 스타벅스 '홀 그레인 오트 음료' 인기
상태바
'고소한 곡물이 듬뿍'... 스타벅스 '홀 그레인 오트 음료' 인기
  • 김보라 기자
  • 승인 2021.01.19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곡물 들어가 진한 곡물맛 느낄 수 있어
2030세대, 일반 음료보다 더 높은 비중 차지해
사진= 스타벅스
사진= 스타벅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최근 선보인 '홀 그레인 오트 라떼'와 '홀 그레인 오트 블렌디드'가 판매가 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홀 그레인 오트 라떼는 현미, 보리, 흑미, 백태, 검정콩, 검은깨 등 국내산 통곡물이 들어간 오트우유에 백앙금을 더한 음료다. 기존에 스타벅스가 선보였던 오트우유 음료와는 차별화된 진한 곡물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음료로 평가 받고 있다. 이와 함께 겨울철 '얼죽아' 고객들을 위한 얼음이 갈린 '홀 그레인 오트 블렌디드'는 쫄깃쫄깃한 식감의 흑임자 찹쌀떡이 함께 블렌딩 됐다. 

두 제품은 대체우유 중 하나인 오트우유를 활용해 우유를 마시기 어렵거나 채식주의자(비건)인 고객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고, 카페인이 함유돼 있지 않은 곡물 음료로 시간대에 구애 받지 않고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점이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또 지난해 가을 시즌에 출시됐던 오트우유가 들어간 '헤이즐넛 오트 쇼콜라'에 비해 출시 2주간 2배 가까운 판매 성장률을 보이며, 오트우유를 활용한 음료에 대한 고객 관심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출시 이후 홀 그레인 오트 음료 2종의 주요 소비 성향을 분석해본 결과, 20~30대 MZ세대의 소비가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벅스에서 음료를 구매를 하는 전체 연령대 중 20대와 30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60%인 것에 비해 홀 그레인 오트 음료를 구매하는 전체 연령대 중 20대와 30대의 비중이 70%로 높았다. 특히, 해당 음료를 구매하는 3명 중 1명은 30대 여성(33%)이었다.

홀 그레인 오트 음료가 판매되는 시간대에서도 오전 시간대(7시~11시)에 30%, 오후 시간대(15시~19시)에도 30%로 나타나며 하루 종일 고른 판매 추이를 보였다. 이는 카페인에 대한 부담 없이 든든하면서도 간편한 식사나 간식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음료에 대한 소비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정화 스타벅스 음료팀장은 "홀 그레인 오트 음료는 건강하고 행복한 새해 출발을 기원하는 희망의 메시지와 함께 새해에는 바쁘더라도 든든한 한끼를 채우길 바란다는 의미를 담아 뉴이어 시즌 한정으로 선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오트우유를 포함해 대체우유를 활용한 건강한 콘셉트의 음료를 지속 선보임으로써 폭넓은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