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1등 정신 심어주신 분"... 정·재계, 이건희 회장 조문 행렬
상태바
"한국경제 1등 정신 심어주신 분"... 정·재계, 이건희 회장 조문 행렬
  • 유경표, 최유진 기자
  • 승인 2020.10.26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장례식 이틀째
정의선 현대차,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등 빈소 찾아
이낙연 "상상할 수 없는 탁월한 혁신 리더십"
양향자 "손톱만한 반도체 위에 세계를 품은 세계인"
주미, 주중 대사 조문... 유족에 자국 정부 애도 뜻 전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시장경제신문DB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시장경제신문DB

"우리나라 경제계 모든 분야에 1등 정신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셨다"
 -정의선 현대기이차 회장. 

“손톱만한 반도체 위에 세계를 품은 세계인, 기술 기반 위 미래를 개척한 미래인”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타계 이틀째인 26일, 고인을 추모하는 정·재계 인사들은 빈소가 마련된 서울삼성병원을 찾아 애통한 심정을 감추지 않았다. 당초 삼성 측은 “고인과 유가족 뜻에 따라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으나,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조문하기 위한 행렬은 끊임없이 이어졌다.

이날 재계에서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정의선 현대·기아차그룹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삼성전자 출신인 황창규 전 KT 회장, 이웅렬 코오롱그룹 전 회장 등이 조문했다. 

정치권 인사들의 발걸음도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삼성전자 임원 출신인 양향자 최고위원이 모습을 나타냈다. 국민의힘에서는 주호영 원내대표와 하태경 의원 등이 각각 다녀갔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삼성호암재단 이사장과 삼성문화재단 이사장을 겸임 중인 김황식 전 총리도 유족을 만나 애도의 뜻을 전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에르신 에르친 주한 터키대사 등 주한외교사절도 빈소를 찾아 고개를 숙였다. 

오전 9시부터 진행된 입관식에는 부인 홍라희 여사와 자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들이 참석했다.

입관식이 끝난 9시30분부터 권오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사장,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 장충기 전 삼성미래전략실 사장, 이준 전 미전실 부사장 등 전현직 삼성 사장단이 차례로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9시50분쯤 도착한 황창규 전 KT 회장은 "어른이 돌아가셔서 마음이 아프다"며 "저희가 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한 뒤 빈소로 향했다. 황 회장은 2000년대 삼성전자에서 메모리반도체사업부 사장, 기술총괄 사장 등을 거치며 이건희 회장과 함께 '반도체 황금기'를 열었던 인연이 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10시35분쯤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그는 “이재용 회장 시대가 활짝 열리길 바라는 게 고인의 마지막 생각이 아니셨을까. 영정을 보며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최유진 기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최유진 기자

오전 10시50분쯤 장례식장에 도착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너무 훌륭하신 분이 돌아가셔서 참으로 안타깝다”며 “우리나라 경제계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신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재용 체제로 전환되는 삼성에는 어떤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 회장은 “여러가지 좋은 쪽으로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답했다.

정치권 인사들의 발걸음도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삼성전자 임원 출신인 양향자 의원이 모습을 나타냈다. 국민의힘에서는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와 하태경 의원 등이 각각 다녀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조문 행렬에 동참했다. 

빈소를 찾은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고인께서 보통 사람은 상상할 수 없는 탁월한 혁신의 리더십으로 삼성을 세계적 기업으로 키워, 국가 위상과 국민 자존심, 국민의 자신감까지 높여주신데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같은 당 양향자 의원은 “손톱만한 반도체 위에 세계를 품으신 세계인이셨고 기술 기반 위에서 미래를 개척한 미래인이셨다”며 “늘 보잘 것 없는 제게, 배움이 짧은 제게 거지근성으로 살지 말고 주인으로 살라고 하신 말씀이 기억난다”고 소회를 밝혔다. 양 의원은 삼성 최초의 고졸 출신 여성 임원으로, 2014년 1월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플래시설계팀 상무에 임명돼 화제를 모았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혁신 기업가'라는 말로 이 회장을 기렸다. 그는 “삼성을, 세계를 대표하는 초일류기업으로 키웠고 특히 반도체를 혁신 정신으로 도전해 세계적으로 육성한 큰 공이 있다”고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는 “창조와 혁신 경영으로 삼성을 재창업했다. 대한민국 국민임을 자랑스럽게 해줬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이어 “내부 분위기는 조용했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상심하지 마시라는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하태경 의원은 “일찍 가셔서 아쉽다는 말을 전했다”며 “세계 1등 기업을 만든 이건희 회장에 이어 제2, 제3의 이건희가 나올 수 있도록 정부가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나서야 한다. 그게 21세기에 나아가야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대한민국을 세계 최강으로 이끈 경제게 큰 별이 졌다”며 “이 회장께서 생전에 남기시고 간 혁신 리더십이 꼭 나라에 밑거름이 돼, 세계 최고의 기업과 나라가 될 수 있길 바란다”고 애도했다. 아울러 “이 회장 생전에 ‘다 바꿔라’ 정신으로 기업을 이끄셨는데, 3대째인 자녀분들에게 삼성을 더 좋은 기업으로 꼭 이끌어 달라고 위로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전날에는 이 회장의 조카인 CJ그룹 이재현 회장을 시작으로 정·재계 관계자들도 장례식장을 찾았다.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몽규 HDC회장, 이재명 경기지사 등이 다녀갔다. 문재인 대통령도 노영민 비서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을 보내 이 회장을 애도했다.

이 회장의 장례는 4일장으로 발인은 28일 오전이다. 장지는 경기 용인 선영으로 알려졌다.

유경표, 최유진 기자
유경표, 최유진 기자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