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추석 맞아 '전통시장 살리기 캠페인' 펼쳐
상태바
김해시, 추석 맞아 '전통시장 살리기 캠페인' 펼쳐
  • 박대성 기자
  • 승인 2020.09.28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성곤 시장 "전통시장서 장보면 대형마트보다 20%가량 저렴해"
허성곤 김해시장이
허성곤 김해시장이 28일 동상시장에서 추석 물품을 구매하고 있당. 사진=김해시

경남 김해시가 코로나 영향으로 침체된 지역 전통시장 살리기에 나선다. 

김해시는 28~29일 양일간 추석 명절을 맞아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살리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전통시장 이용 장려 캠페인을 통해 추석 명절에 필요한 물품 구매, 온누리상품권 이용 권장, 전통시장 홍보 등을 실시한다. 

캠페인 첫날 동상시장을 방문한 허성곤 시장은 제수용품 등 추석 물가를 점검하며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시는 이번 전통시장 살리기 캠페인에 이어 코리아 세일 페스타와 연계해 11월 1일부터 15일까지 소비촉진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전통시장 측은 “코로나로 인해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이러한 장보기를 해 줘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올해 전통시장에서 추석 차례상 마련에 드는 비용은 4인 기준 25만 1442원으로 대형마트 31만 6058원에 비해 20.4%가량 저렴한 만큼 많은 시민들에게 전통시장 이용 홍보를 해 전통시장 활성화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매월 2회 ‘외식의 날’, 매월 1회 ‘전통시장 가는 날’을 운영해 전통시장에서의 외식과 물품 구매를 촉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