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가요 역사 담다... 한국콜마, '유행가에 얽힌 사연' 출간
상태바
대중가요 역사 담다... 한국콜마, '유행가에 얽힌 사연' 출간
  • 홍성인 기자
  • 승인 2020.08.13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콜마 여주아카데미 유차영 운영원장 2번째 '유행가 르포에세이'
사진=한국콜마
사진=한국콜마

한국콜마 여주아카데미 유차영 운영원장이 지난 100년 동안 한국인들의 삶과 애환을 담아왔던 대중가요의 사연들을 조명한 책 '유행가에 얽힌 사연'을 최근 출간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1월 선보인 '유행가가 품은 역사'의 후속작이다.

전편이 유행가가 담고 있는 시대적 상황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번에는 한걸음 더 들어가 곡에 담긴 내밀한 의미와 애절한 사연을 들여다 본 것이 특징이다.

이 책은 일제시대, 6.25전쟁, 산업화 시대를 거쳐 트로트 열풍이 불고 있는 2020년의 대한민국까지 지난 한 세기 동안 한국인들이 마음에 두고 즐겨 불렀던 유행가에 얽힌 수많은 사연들을 소개한다.

우리 유행가 중 노랫말에 서울 지명이 가장 먼저 들어간 최남선의 '경부철도가(1908년)', 베트남 전쟁 당시 파월 부대의 사단가처럼 불렸던 이미자의 '동백아가씨(1964년)', 나훈아의 '애정이 꽃 피던 시절(1977년)' , 김연자의 '아모르파티(2013년)', 임영웅이 부른 '배신자(2020년)' 등 각 시대를 풍미한 385곡의 유행가와 비화들을 만나볼 수 있다.

저자 유차영 원장은 유행가에 담긴 사연들 최대한 입체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각종 서적들은 물론 SNS로 전해지는 풍문까지 일일이 내용을 확인하며 직접 취재했다. 저자 특유의 필력이 남녀노소 구분 없이 누구나 편하게 읽고 공감할 수 있게 한다는 평가다.

유 원장은 “우리 대중가요계와 대한민국 정부는 세월 속에 묻힌 대중가요, 유행가를 캐내야 한다. 세대와 세대, 시대와 시대 간에 끊어진 노래 다리를 이어야 한다”며 “이 책이 조국과 고향을 다시 품는 징검다리가 되기를 정중하게 기원한다”고 출간 소회를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