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 찍히면 8만원
상태바
창원시,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 찍히면 8만원
  • 박대성 기자
  • 승인 2020.07.0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 간격 사진 2장, 위반지역과 차량번호 등 증거자료로 신고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토·일요일, 공휴일은 제외
어린이보호구역 내 주민신고제 포스터. 이미지=창원시

경남 창원시가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를 시행한다. 시는 7월 한 달간 계도 기간을 거쳐 오는 8월 3일 주민신고 접수분부터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7일 밝혔다. 적발되면 승용차는 8만 원, 승합차는 9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시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제로화 추진을 위해 오는 8월 3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주민신고제 과태료 부과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주민신고제는 초등학교 정문 앞 도로에 불법 주정차된 차량을 안전신문고 앱으로 동일한 위치에서 촬영된 1분 간격의 사진 2장과 위반지역과 차량번호 식별이 가능한 증거자료를 확인 후 신고하면 과태료가 부과된다. 

시간은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이며 토·일요일, 공휴일은 제외되며, 위반 시 과태료는 승용차 기준 8만 원, 승합차 기준 9만 원이다.

최영철 안전건설교통국장은 “어린이 교통사고 제로화 프로젝트는 단순히 안전시설물 설치 만으로 완성되지 않으며, 시민들의 자발적인 법규 준수 등 성숙한 시민의식 발휘로 교통사고 제로화 추진에 적극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