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버스사업자들 '생존 결의 촉구 결의대회' 개최
상태바
전세버스사업자들 '생존 결의 촉구 결의대회' 개최
  • 정규호 기자
  • 승인 2020.06.3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에 전세버스 지원 반영해 달라"
전세버스사업자들의 '생존 결의 촉구 결의대회'. 사진=시장경제DB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생존 결의 촉구 결의대회'. 사진=시장경제DB

서울전세버스조합은 26일 전국 16개 시·도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회원사들과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앞에서 '전세버스 생존권 촉구 결의대회'를 갖았다고 최근 밝혔다.

코로나 19로 인한 전세버스업계의 어려움을 대내외적으로 알리고, 정부의 전세버스 현실을 무시한 탁상행정과 전시행정을 성토하기 위해 이번 집회를 진행했다. 이날 집회에는 오성문 서울조합이사장을 비롯 15개 시 ․ 도조합 이사장과 16개 시도조합 회원사 임직원, 조합 임직원, 공제조합 직원 등 2000여명의 전세버스업계 관계자들이 모였다.

이날 동원된 전세버스는 무려 300여대였다. 전세버스업계는 고용유지 대책의 실질적 대책마련과 코로나19 추경편성에 전세버스도 반영해 줄 것을 촉구했다.

오성문 서울조합 이사장은 “교통사고와 직접적 관련이 미약하고 세계적 유래가 드문 차령제한과 코로나 19로 모든 차량이 운행을 중단하고 손실을 겪고 있음에도 2011년식 일부(7월~12월)의 차량만 차령을 불산입해 1년 연장해주겠다는 비상식적 논리와 용달차와 소형어선, 경운기까지 지원하는 유가보조금을 전세버스만 제외하는 것은 졸속행정”이라고 규탄했다.

한편, 전세버스 집회추진위원회(안영식 경기이사장외 4인)는 국토부 어명소 교통국장, 나기호 대중교통과장, 양찬윤 사무관에게 결의문과 요구사항 등 우리업계의 강력한 의지를 전달했다. 하지만 타업종과의 형평성 문제로 요구사항 중 단 하나도 들어주기 어렵다는 답변을 받아 추진위원회는 30일 2차 집회 등 대정부 집회를 지속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