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등 4개 건설사, 화성시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
상태바
부영그룹 등 4개 건설사, 화성시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
  • 정규호 기자
  • 승인 2020.05.28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 관내 4개 건설사 7304 세대에 혜택
'부영' 2022년까지 임대료 동결, 300세대 10% 인하

부영그룹 등 4개 건설사가 화성시가 3월부터 추진해온 ‘착한 임대료’운동에 동참했다. 이번 동참으로 화성시 내 7304세대, 19호의 상가가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게 됐다.

착한임대료 운동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과 소상공인에게 임대인이 자율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함으로써 고통을 나누고 상생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운동에 동참한 부영그룹은 향남읍에 위치한 부영사랑으로 3, 6, 7, 9, 10, 11, 17단지 총 7개 단지의 임대료를 2022년까지 동결하기로 했다. 또한 이 중 5개 단지 신규계약자 300세대의 임대료를 10% 인하했다.

시티건설은 남양읍에 소재한 시티프라디움2차 아파트의 임대보증금 인상률을 당초 약정한 5%에서 1%로 하향 조정했다. 이들 임대료 인하로 1 가구당 수혜금액은 연평균 800만원에 이른다.

대우건설은 영천동 행복마을 푸르지오 아파트 상가 15호의 지난 3개월간 임대료를 20% 인하했다. GS건설(주)는 반월동 자이에뜨 아파트상가 4호의 임대료를 50%까지 낮췄다.

서철모 시장은 “건설사들의 통 큰 동참에 감사하다”며, “코로나19로 많은 시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는 만큼 지역사회와 손잡고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