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환 농협은행장 일성... "비 올 때 우산 같은 존재 돼야"
상태바
손병환 농협은행장 일성... "비 올 때 우산 같은 존재 돼야"
  • 오창균 기자
  • 승인 2020.03.26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위기, 뜨거운 열정으로 전진하자"
26일 공식 취임한 손병환 농협은행장. 사진=농협은행 제공
26일 공식 취임한 손병환 농협은행장. 사진=농협은행 제공

손병환 농협은행장이 26일 공식 취임했다.

그는 농협은행을 디지털 휴먼뱅크로 도약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취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따로 열리지 않았다. 대신 손병환 행장은 사내 메일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취임 인사를 전했다.

손병환 행장은 "역사적으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하고 경제학 이론으로 설명할 수 없는 큰 위기에 직면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위기를 극복하고 농업·농촌 지원과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것은 농협은행의 숙명"이라고 말했다.

손병환 행장은 "코로나19가 종식되고 경제가 다시 정상화 될 때까지 어려움에 처한 고객들에게 비올 때 우산 같은 존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3대 경영 방침은 ▲고객 우선 ▲미래 준비 ▲전문성 제고를 제시했다. 이를 바탕으로 농협은행을 디지털 휴먼뱅크로 키우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러한 목표 달성을 위해 농협 본연의 가치 구현, 고객 보호와 가치 제고, 디지털 혁신, 글로벌 사업의 질적 성장, 열심히 일하는 조직문화 조성, 전문성 강화 등을 임직원들이 함께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손병환 행장은 '나 하나 꽃피어'라는 조동화 시인의 시를 인용하며 "나 하나쯤이야 하는 마음으로는 새로운 미래로 나아갈 수 없고, 나부터 변해야지 하는 마음을 함께 할 때 농협은행이 찬란한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원들이 진가를 발휘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가까이서 경청하고 옆에 서서 든든히 지원하겠다"고 역설했다.

끝으로 손병환 행장은 "(임직원들 모두가) 함께 뜨거운 열정과 긍지를 가지고 힘차게 전진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를 전한 손병환 행장은 곧바로 대고객 지원 현황을 점검하면서 업무에 돌입했다. 현황을 파악한 이후에는 직접 영업현장을 찾을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