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두에 마약 넣었어요?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소상공·시장 시장에서 놀자
만두에 마약 넣었어요?
서울 관악구 삼성시장 초입에 있는 추억의 만두집. 사진=시장경제신문

서울 관악구 삼성동 삼성시장 초입에 위치한 ‘추억의 만두’

어지간한 만두집에서는 보기 힘든 크기의 만두가 찜솥으로 들어간다.

만두장사를 시작한지는 20년이 넘었고 삼성시장에서 자리 잡은지는 올해로 12년째라는 김창복(남, 61세)사장님.

삼성시장에서만 10년이 넘게 만두장사를 했다는 김창복 사장님. 사진=시장경제신문

일반적인 만두가게와는 달리 이 집에는 고기 만두와 김치 만두 두 가지 뿐이다.

그 외에 또 있다면 아이들 얼굴만한 왕만두가 있다.

천 원짜리 한 장으로 한 끼를 충분히 때우고도 남을 수 있는 크기다.

천원 짜리 한 장에 아이들 얼굴만한 왕만두 한 조각이면 한끼 때우기가 충분하다. 사진=시장경제신문

만두 10개짜리 한 팩이 3천원인데 고래의 배가 아니면 혼자서 도저히 다 먹을 수 없을 양이다.

인심좋은 안 사장님은 가끔 기분 좋으면 덤이라며 두어개 더 넣어주기도 한다.

인심좋은 안사장님은 덤도 잘 주신다. 그래서 뭐 남느냐고 하면 '밥만 먹고 살면 되지'라며 웃는다.사진=시장경제신문

싼 게 비지떡이라지만 이 집 만두는 마약이라도 넣었는지 일주일만 안 먹으면 금단현상까지 생길 지경이다.

그렇게 싸게 퍼주면서 뭐 남는 게 있느냐고 물어보면 “밥만 먹고 살면 되지”라며 웃는다.

이기륭 기자  lkr@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