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百, 중소협력사 대상 210억 규모 동반성장펀드 운영
상태바
갤러리아百, 중소협력사 대상 210억 규모 동반성장펀드 운영
  • 이준영 기자
  • 승인 2020.03.2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8개 식음료 영세·중견기업 수수료 인하·관리비 감면
납품대급 先지급·판로개척 등 앞장
갤러리아백화점 압구정 명품관 전경. 사진= 갤러리아백화점
압구정 명품관 전경. 사진= 갤러리아백화점

갤러리아백화점이 코로나 19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중소협력사 대상으로 매장 수수료 인하 및 21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 운영 등 상생 협력 방안을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우선 갤러리아는 이번 3월 개점한 광교 사업장을 제외한 전 사업장의 식음료 브랜드를 대상으로 매출감소에 비례한 수수료 인하 지원에 나선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식음료 매장은 자영업자 혹은 영세사업자가 다수의 점포를 동시에 운영하는 경우가 많다"며 "동일한 금액을 지원해 주는 것 보다는 각 점포의 매출감소에 비례한 수수료 인하와 관리비 감면이 더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책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갤러리아는 식당가와 푸드코트의 입점된 전체 161개 브랜드 가운데 대기업을 제외한 영세∙중견기업 및 개인 사업자가 운영하는 118개 협력업체 브랜드 대상으로, 매출 감소 폭에 따른 수수료 인하를 진행한다. 

인하된 수수료는 익월 입점 브랜드에 지급하는 납품 대금에서 공제하는 방식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대상 매장은 3월 한달간 평균적으로 120만원을 지원받게 되며, 경우에 따라 수수료를 전액 면제 받는 브랜드도 있다.

이와 함께 식당가 매장 22곳 가운데, 영세∙중견기업 및 개인 사업자가 운영하는 17곳을 대상으로 3월 직접 관리비를 전액 면제한다. 백화점 식당가 매장은 매월 수도 및 광열비 등을 실 사용량에 따라 직접 관리비로 납부하는데, 관리비 면제로 각 식당가 매장은 평균 140만원의 혜택을 받게 된다. 

특히 갤러리아의 이번 지원 방안은 영세 협력업체 외에도 중견기업까지 지원을 확대했다. 또한 매출 감소폭에 비례한 수수료 인하와 매장 운영에 필요한 직접관리비를 전액 부담해 실질적인 도움을 준다.

한편, 갤러리아백화점은 중소기업 협력업체 350여개사와 '공정거래 및 동반성장' 협약 체결을 진행 중이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 ▲150억 규모 우리은행 협약 동반성장펀드 운영 ▲60억 규모 산업은행 협약 일자리창출펀드운용 ▲외상 매출 채권 담보 대출 지원(지급일 대비 약 2주 조기 수령 금융 상품 알선) ▲축산 직거래 업체 생산장려금 지원 등의 금융 지원을 포함한다. 

또한 납품대금 지급 조건을 ▲생식품 영세 직매입 업체 월 3회 대금 지급(현금결제비율100%) ▲납품대금 조기 지급(기존 지급일 대비 최대 17일 선지급) 등으로 지원하고, 이 외에도 ▲세일즈스탭 중식 및 간식비 지원 ▲지자체 연계 중소기업 판로 개척(광교, 센터시티, 타임월드 매장) 등을 지원한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이번 상생 지원안은 코로나19 어려움은 백화점 못지 않게 중소협력사가 더 크다는 인식에서 비롯돼 협력사의 고통분담과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마련 됐다"며 "앞으로도 협력사와 함께 동반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함께 멀리' 가치 실천에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