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 지자체 '밀집 집회 제한' 행정명령 적극 지원 나서
상태바
부산경찰, 지자체 '밀집 집회 제한' 행정명령 적극 지원 나서
  • 강영범 기자
  • 승인 2020.03.23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적 치안활동 집중 추진
부산경찰청 전경,  사진=강영범기자
부산경찰청 전경, 사진=강영범기자

부산경찰청이 코로나19 집단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부산시 등 각 지자체의 '밀집 집회 제한' 행정명령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부산경찰은 각 경찰서별로 지원조를 편성, 지자체에서 이행점검 지원 요청이 들어오면 즉시 현장에 투입할 예정이며 불시 상황을 대비해 부산지역을 권역별로 나눠 3개 기동대를 매일 배치할 계획이다.

현재 부산지역에는 종교시설 2101곳(교회 1559곳, 사찰 542곳), 유흥시설 2684곳(클럽 35곳, 콜라텍 36곳, 유흥주점 2613), 실내체육시설 36곳(무도장1곳, 무도학원 35곳), PC방 1417곳, 노래연습장 2267곳 등 총 8505곳의 다중밀집시설이 점검 대상이다.

앞서 부산경찰은 지난 22일 지자체와 함께 부산지역 종교시설 등 다중밀집시설 568곳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하며 사회적 거리유지, 마스크 착용 권고 등 현장지도를 펼쳤다.

이번 주요 점검 대상은 밀집된 장소에 인원이 모일 가능성이 높은 유흥시설인 대형 클럽, 콜라텍, 유흥주점, 단란주점과 노래연습장, PC방 등으로 오는 4월 5일까지 주요 업소에 대해 합동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이행점검 지원 및 합동점검 등에 부산경찰의 전 역량을 다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