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우한 코로나 확산에 부산지점 임시 폐쇄
상태바
KB국민카드, 우한 코로나 확산에 부산지점 임시 폐쇄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0.02.2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점 근무 직원 자녀가 확진 판정 받아
사진=KB국민카드 홈페이지 화면
사진=KB국민카드 홈페이지 화면

KB국민카드가 3월 1일까지 부산지점을 임시 폐쇄한다.

KB국민카드는 28일 부산지점 근무 직원의 자녀가 우한 코로나 확진자로 최종 판정되자 해당 건물을 긴급 방역하고 건물 출입을 제한했다.

KB국민카드는 동래지점을 대체영업점으로 운영해 업무 연속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임시 폐쇄에 따른 고객 불편과 카드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는 조치다. 거래 고객에게는 임시 폐쇄와 대체영업점에 대한 내용을 문자메시지를 통해 안내했다.

현재 가족이 확진 판정을 받은 해당 직원에 대해서 격리 조치 후 감염 여부 검사가 진행 중에 있다. 직원의 확진 판정 여부와 방역·점검 상황 등에 따라 폐쇄 기간은 연장될 수 있다고 KB국민카드 측은 전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부산지점 임시 폐쇄는 지점 소속 직원 가족의 확진 판정에 따라 고객과 직원들의 감염을 예방하고 추가 확산을 막고자 취한 조치"며 "비대면 채널을 통해 신속한 업무 처리와 필요 시 대체영업점을 연장 운영하는 등 고객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