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확진자 자가격리 거부 땐 엄정 사법처리"
상태바
부산경찰청 "확진자 자가격리 거부 땐 엄정 사법처리"
  • 강영범 기자
  • 승인 2020.02.25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위정보 유포, 마스크 매점·매석 등 불법 행위 근절위해 수사역량 집중
부산경찰청 전경,  사진=부산시경
부산경찰청 전경, 사진=부산시경

부산경찰청이 신종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당국의 현장지원 요청을 받을 경우 신속하게 현장에 출동, 강제처분 등 조치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부산경찰청은 감염병 환자와 전파 우려자, 감염 의심자 등에 대한 보건당국의 검사를 비롯해 입원, 자가격리 명령 등을 거부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엄정하게 사법 처리할 계획이다.

또 관계 공무원을 폭행하거나 물리력을 행사하는 등 예방에 필요한 조치를 방해하는 일체의 불법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허위정보·개인정보 유포 행위, 마스크 매점·매석 및 판매 사기 등 불법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수사역량을 집중 투입할 예정이다.

최근 부산에 확진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허위조작정보 유포 행위 등을 집중 모니터링해 생산·유통 경로를 내·수사 중이며, 현재까지 개인정보 유포, 업무방해 등 총 2건을 수사해 2명을 검거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코로나19 검사 및 입원·격리 명령 거부, 허위조작정보 생산·유포, 마스크 매점·매석 및 판매 사기 등은 국가 경제에 악영향을 주고, 국민 불안과 사회 혼란을 초래하는 중대한 불법 행위인 만큼 구속 수사 등 엄정하고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면서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코로나19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공동체 치안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