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내식당서 즐기는 '짜파구리'... CJ프레시웨이, "6만인분 준비"
상태바
구내식당서 즐기는 '짜파구리'... CJ프레시웨이, "6만인분 준비"
  • 김보라 기자
  • 승인 2020.02.13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그룹 비롯 계열사·위탁운영사에 특식 제공 예정
단체급식, 영화와 동일하게 소고기 채끝 곁들일 것
사진=CJ프레시웨이
사진=CJ프레시웨이

CJ프레시웨이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을 기념해 CJ그룹 계열사 구내식당을 포함, 위탁 운영 중인 구내식당 전 점포에서 순차적으로 '짜파구리' 특식을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아카데미 시상식 다음 날인 11일 짜파구리 특식 600인분을 준비해 영화 기생충의 투자배급을 담당한 CJ ENM 구내식당 점심 메뉴로 내놓았다. 이날 점심은 직원들의 센스 있는 메뉴 구성이라는 호응 속에 배식을 시작한 지 30분 만에 모두 소진됐다.

이어 CJ프레시웨이는 이날 서울 중구 쌍림동 CJ제일제당센터에 위치한 구내식당에서 '짜파구리 특식' 600인분을 선보인다.

짜파구리는 농심 '짜파게티'와 '너구리'의 면과 수프를 섞어 조리해 먹는 음식으로, 영화 '기생충'에서는 한우 채끝 부위가 가미돼 계급 격차를 풍자하는 소재로 등장했다. 기생충 수상에 힘입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까지 조리법이 소개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영화와 동일하게 소고기 채끝을 곁들이고, 영화 속에서 기존 가정부를 몰아내고 기택네 가족이 입성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복숭아는 디저트 메뉴로 활용했다.

이달 내 CJ그룹을 비롯한 계열사 구내식당 전 점포는 물론 위탁운영 중인 오피스, 산업체 300여곳에 순차적으로 '짜파구리'를 특식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식수로 환산하면 총 6만인분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CJ프레시웨이 단체급식 본부 관계자는 "아카데미 4관왕이라는 쾌거를 구내식당을 이용하는 고객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특식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식사시간에 활력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