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복의 소주 한잔] 닭갈비, 추가 채소가 식감을 살리리라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메콘뉴스 이성복의소주한잔
[이성복의 소주 한잔] 닭갈비, 추가 채소가 식감을 살리리라춘천 닭갈비 골목, 깔끔한 집을 찾아

[우미닭갈비,춘천 명동] 춘천은 호반 트레킹 혹은 하이킹의 도시. 출출해지면 대부분 외지인들은 일단 명동 시내 닭갈비골목을 찾는다. 40년 넘은 '원조'들이 즐비해 큰 차이가 없다. 그럴 땐 북적거리고 인테리어 깔끔한 곳을 골라간다. 종업원이 닭갈비와 채소를 볶아줄 때 심심한 입은 현지 술 옥수수 사임당 막걸리가 달래줄 터. 먹을 만하게 익으면 채소를 추가 주문해 더 얹는다. 싱싱한 양배추가 아삭아삭 식감을 높이고 양념간을 눌러준다. 막국수 비빔을 시킬까, 물을 시킬까? 고민하면서 막걸리 한 병 더!

이성복 기자  lkr@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