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구임대 빈집에 청년활동가 20명 입주"... LH, 시범사업 돌입
상태바
"영구임대 빈집에 청년활동가 20명 입주"... LH, 시범사업 돌입
  • 정규호 기자
  • 승인 2020.01.2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임대주택 공동체 활성화 시범사업' 청년활동가 입주식 개최
영구임대 빈집에 청년활동가 20명 입주
청년 주거문제 해결‧임대단지 활력 과제 수행

LH(사장 변창흠)는 광주 북구 각화영구임대아파트에서 ‘임대주택 공동체 활성화 시범사업’을 위한 청년활동가 입주식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청년 주거문제 해결과 함께 여러 연령대의 계층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임대단지 조성 및 지역의 활력 창출을 위해 빈집을 청년들에게 제공하는 주거복지‧도시재생 연계사업이다.

사진=LH
사진=LH

LH는 광주 도시재생 공동체센터 및 지역 청년단체와 ‘광주각화 주거재생 TF팀’을 구성하고, 광주사회혁신 플랫폼 집행위원회와 협력해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와 관련 LH는 2019년 9월부터 자체 예산을 투입해 빌트인 가전을 설치하는 등 노후화된 빈집을 리모델링하고, 10월 입주자 모집을 거쳐 20명의 청년 활동가를 선정했다.

이번에 입주한 청년들은 월 10만원 내외의 임대료로 영구임대주택에 거주하고, 매월 1회 이상의 청년 입주자 회의를 개최해 지역 공동체 재생을 위한 방안을 함께 고민한다. 또 매월 2시간 이상 주민공동체 참여하거나 창업 준비활동을 하게 된다.

LH는 주거지원과 더불어 단지내 비어있는 지하상가를 청년활동가와 사회적 기업을 위한 공간으로 개‧보수해 창업 기반 시설로 제공한다. 오영오 LH 광주전남지역본부장은 “새롭게 입주한 청년들과 기존의 입주민들이 서로 조화롭게 어울려 공동체가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