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국산 반값 인삼 행사... "돼지열병 피해본 인삼농가 지원"
상태바
이마트, 국산 반값 인삼 행사... "돼지열병 피해본 인삼농가 지원"
  • 이준영 기자
  • 승인 2019.10.1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수확시즌 겹쳐 돼지열병 이동제한... 강화·김포·이천 인삼축제 줄줄이 취소
인삼 제품 이미지. 사진= 이마트
인삼 제품 이미지. 사진= 이마트

이마트가 이달 17일부터 일주일간 국산 가을 햇인삼 1팩(680g)을 기존가의 반값 수준인 2만9900원에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이마트가 역대 최대 행사 물량인 22톤의 인삼을 준비한 이유는 인삼축제 취소로 인해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인삼농가를 돕기 위해서다. 특히, 인삼 농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작년 보다 8일이나 일찍 행사를 시작한다.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해 주요 인삼축제들이 줄줄이 취소되고 있어 인삼농가의 상황도 좋지 않다. 현재까지 '파주개성인삼축제·강화고려인삼축제·이천인삼축제'가 취소 확정됐다.

인삼은 구매할 수 있는 유통 채널이 많지 않기 때문에, 보통 인삼축제는 홍보와 판매에서 큰 역할을 한다. 작년 '강화고려인삼축제'는 2일간 6만명이 방문해 약 8억여원 가량 인삼을 판매했으며 '이천인삼축제'의 경우 3일간 17만3000여명이 방문해 13억9000만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이마트 김현주 인삼 바이어는 "돼지열병으로 각 지역의 인삼 축제가 취소되고, 태풍으로 피해를 입는 등 국내 인삼 농가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수확 철을 맞아 국산 인삼 소비 증대에 도움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