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중구문화재단 '맞손'... '중구는 예술대학' 신설
상태바
호텔신라-중구문화재단 '맞손'... '중구는 예술대학' 신설
  • 이준영 기자
  • 승인 2019.10.01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텔신라, 중구문화재단과 함께 지역사회 기여를 위해 협력 계획
(사진 왼쪽부터) 예술대학 이경배 대표강사, 정화예술대학교 임주현 교수, 서울시의회 박순규 의원, 서울시 중구 서양호 구청장, 중구문화재단 윤진호 사장, 호텔신라 사회공헌단장 천경기 상무, 아트스페이스노 주희현 대표, 한국여성문예원 전경자 강사. 사진= 호텔신라
(사진 왼쪽부터) 예술대학 이경배 대표강사, 정화예술대학교 임주현 교수, 서울시의회 박순규 의원, 서울시 중구 서양호 구청장, 중구문화재단 윤진호 사장, 호텔신라 사회공헌단장 천경기 상무, 아트스페이스노 주희현 대표, 한국여성문예원 전경자 강사. 사진= 호텔신라

중구문화재단과 호텔신라는 지난 9월30일 충무아트센터에서 '중구는 예술대학' 첫 입학식을 진행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입학식에는 서울시 중구 서양호 구청장과 서울시의회 박순규 의원, 중구문화재단 윤진호 사장, 호텔신라 사회공헌단장 천경기 상무를 포함해 '중구는 예술대학' 입학생 140여명이 참석했으며 ▲예술대학 소개 ▲캠퍼스별 오리엔테이션 등 시간을 가졌다.

'중구는 예술대학'은 문화예술분야에 관심 있는 중구민 및 서울시민에게 무료로 진행하는 전문예술 교육프로그램이다. "예술인이 모이고 문화가 일상이 되는 중구 문화도시"를 만들기 위해 중구문화재단과 호텔신라, 민간문화시설, 대학시설이 연합한 자치구형 예술대학이다. 프로그램은 입학식이 진행된 9월30일부터 12월까지 약 3개월간 운영된다.

시각, 디자인, 사진, 영상, 연극, 문학 등 문화예술분야의 기초∙확장∙심화형 프로그램을 학기제로 운영하여 이론부터 실기까지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마을활동가, 예술강사 등 일자리 창출 연계까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설계했다.

또한, 공공∙민간 문화시설을 발굴하여 충무아트센터, 정화예술대학교, 한국여성문예원, 만리동 예술인협동조합 등 중구 내 10개 공간을 교육공간으로 활용하여 예술대학 지역캠퍼스로 사용한다.

호텔신라는 지역문화진흥을 위해 중구문화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수업에 필요한 제반사항을 지원한다. 호텔신라는 이번 협약을 통해 ▲문화예술교육프로그램 발굴∙운영∙기획 ▲중구는 예술대학의 협력∙사업비지원∙공동기획 ▲문화예술교육프로그램을 통한 문화향유, 마을교사, 일자리창출 확대 등 지역사회 기여를 위해 다각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호텔신라 사회공헌단장 천경기 상무는 "이번 '중구는 예술대학' 사업은 삼성의 사회공헌 비전인 '함께 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의 일환으로, 중구 내 청년을 포함한 모든 서울시민들이 재능을 발견하고 꿈을 실현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