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家 3대의 '기술 뚝심'... 크레오라 8년 연속 세계 1위
상태바
효성家 3대의 '기술 뚝심'... 크레오라 8년 연속 세계 1위
  • 유경표 기자
  • 승인 2019.09.0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천 기술력 바탕으로 고객 맞춤형 차별화 제품 개발
상반기 인도 스판덱스 공장 완공… 13억 시장 공략 강화
조현준 효성 회장. 사진=효성
조현준 효성 회장. 사진=효성

효성티앤씨의 스판덱스 브랜드 크레오라가 8년 연속 세계일류 상품에 선정됐다. 조홍제-조석래-조현준 회장의 3대에 걸친 기술경영의 성과로 평가받는 크레오라가 효성의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셈이다. 

9일 효성티앤씨에 따르면, 크레오라는 원천 기술력과 중국,베트남, 브라질 등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2010년 세계 시장 1위에 올라선 후 점유율 30% 이상을 차지하며 글로벌 '넘버 원'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스판덱스는 ‘섬유의 반도체’로 불리는 고부가가치 기능성 섬유다. 원래 길이의 5~7배까지 늘어나고 원상회복률이 97%에 이를 정도로 원래의 탄성을 유지하는 특성이 뛰어나다. 여성용 속옷을 비롯해 스타킹, 수영복에서 데님, 아웃도어뿐 아니라 정장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의류 제품에 사용되고 있다.

올해는 스마트 팩토리 구축과 인도 공장 신설을 마무리하고 시장 지배력을 한층 더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 원천 기술력 바탕으로 고객 맞춤형 차별화 제품 개발

효성티앤씨는 원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따른 맞춤형 차별화 제품을 바탕으로 스판덱스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다. 1992년 국내 기업 최초로 스판덱스 개발에 성공한 후에도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해 기술력을 축적해 왔다.

원천 기술력은 차별화 전략의 토대가 됐다. 범용 제품보다 고기능성 제품 개발에 집중해 ▲땀냄새 등 악취를 없애주는 크레오라프레시 ▲우수한 염색성과 세탁 견뢰도를 가진 크레오라 칼라 플러스 ▲내염소성과 내구성이 뛰어나 주로 수영복에 적용되는 크레오라하이클로 등 다양한 고객 맞춤형 기능성 제품을 개발했다. 고객보다 먼저 고객에게 필요한 부분을 찾을 수 있도록 직접 고객을 찾아 니즈를 파악하고 이를 제품 개발로 이어질 수 있도록 했다.

이는 1차 고객인 원단업체뿐 아니라 고객의 고객인 글로벌 의류브랜드와의협업도 강화했다.시장 트렌드 파악과 정보 교환을 강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원사 및 원단을 개발해 공급하는 등 장기적인 비즈니스 관계 구축을 위해서다. 인도네시아,베트남, 유럽 등 거점 지역별로 타겟 브랜드를 선정하고 트렌드나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애슬레저나 캐주얼,아웃도어 등 다양한 컨셉의 디자인을 의류 브랜드에 제안해 비즈니스로 이어가고 있다. 

더운 베트남 지역에서는 냉감기능과 자외선 차단 기능의 원사를 활용한 애슬레저 제품 출시를 제안하고 원색을 선호하는 브라질 고객에게는 염색성이 뛰어난 원사를 공급하면서 호응을 얻기도 했다.
 

사진=효성티앤씨
크레오라 원단. 사진=효성티앤씨

◆ 세계 주요 거점 지역에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 구축…안정적 제품 공급

효성티앤씨는 세계 각 지역의 고객의 요구에 적시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중국, 베트남을 비롯해 브라질, 터키 등 전 세계에 구축한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해서는 각 지역의 고객들에게 안정적으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는 현지 생산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1990년대 후반에는 조현준 회장을 주축으로 C(China) 프로젝트팀을 구성해 중국 내 생산 체제 구축에 나섰다.가흥,광동 주해를 중심으로 스판덱스공장을 가동하며 세계 최대 섬유 시장인 중국 내수 시장 공략의 기반을 마련했다. 이후 베트남, 터키, 브라질 등 글로벌 주요 거점에 현지 공장과 판매 법인을 설립하는 등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본격화했다.

2000년대 중반에는 베트남이 글로벌 생산의 최적지가 될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본격적인 생산기지 구축에 나섰다. 2007년 호치민 인근 동나이성 연짝공단에 효성베트남을 설립하고 스판덱스 생산을 시작했다. 베트남법인은 스판덱스 뿐 아니라 효성의 복합 생산기지로 자리잡으며 효성의 글로벌 공략의 핵심기지로 떠올랐다. 2015년에는 베트남법인 바로 옆 부지에 동나이법인을 설립해 스판덱스의원료인 PTMG(Polytetramethylene glycol)생산시설을 추가, 원료부터 완제품까지 한 공장에서 생산할 수 있는 일관생산체제를 갖췄다. 생산 효율 극대화와 함께 원가 경쟁력 확보에도 성공한 것이다. 

2008년에는 품질과 취향에 까다로운 유럽시장 공략을 위해 터키에 스판덱스 공장을 완공해 시장 공략의 교두보를 마련하고 2011년에는 브라질에 스판덱스 생산공장을 지어 남미 시장 진출을 강화했다.

◆ 글로벌 7개 공장에 스마트 팩토리 구축

효성티앤씨는 중국 취저우∙자싱∙광동∙주하이와베트남 동나이, 브라질,터키 등 7개 글로벌 스판덱스 공장에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했다. 원료 수입부터 생산,출하에 이르기까지 전 공정에서 제품 상태나 설비 상황 등의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제어할 수 있게 해 제조 경쟁력을 한층 더 높이기 위해서다. 글로벌 공장의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관리할 수 있어 어느 곳에서나 동일한 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생산환경을 갖추게 됐다.

스마트팩토리 구축에는 IT 전문 계열사인 효성ITX가 나섰다.효성ITX는 각 공장에 대한 실사를 거쳐 스판덱스 공장에 최적화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봇플러스(BOT+)를 개발했다.

봇플러스는 머신 비전(AI를 이용한 품질검사 시스템)의 빅데이터 분석, IoT(사물인터넷), 스마트 센서 등 다양한 ICT 기술을 접목해 제조공정의 품질 결함을 즉각 발견하고 문제에 대응하도록 한 시스템이다. 사람이 육안으로 하던 작업을 대신하면서 품질 검사의 정확도가 대폭 개선됐다. 향후 머신 비전의 데이터를 분석해 최적화된 품질 체계를 도출하고 공정을 개선해 생산 효율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인도 시장에서는 올해 하반기 완공되는 스판덱스 공장을 중심으로 지배력 강화에 나선다. 인도는 13억의 인구를 바탕으로 매년 7% 이상 성장하며 2030년에는 미국∙중국에 이은 세계 3위의 경제 대국으로 올라설 것으로 전망된다. 스판덱스 시장 역시 히잡 등의 무슬림웨어와 데님,란제리,스포츠웨어,기저귀 등의 수요가 늘어나며 지난 2012년 이후 연 평균 16%이상 성장해 왔다.

공장이 위치한 마하라슈트라주(州)는 인도 섬유 생산의 절반을 차지하는 핵심 지역이다.효성티앤씨는차별화 제품을 중심으로 고부가가치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에 집중해 인도 스판덱스 시장 점유율을 현재 60%에서 70%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