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聯 10월 창당 선언... "평화당과 연대"
상태바
소상공聯 10월 창당 선언... "평화당과 연대"
  • 유경표 기자
  • 승인 2019.09.0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승재 회장, '(가칭) 소상공인 국민행동 창당준비위원회' 결성 결의
10월말까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국민정당’ 창당 계획 밝혀
사진=소상공인연합회
사진=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연합회와 민주평화당이 공동연대에 나서기로 했다. 소상공인들의 정치참여를 주장하고 있는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 국민행동(가칭)’ 창당 계획을 밝히고, 민평당도 정책 공조에 나서겠다는 뜻을 전했다. 

5일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과 정동영 민평당 대표는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소상공인에 대한 최저임금의 규모별 차등적용 ▲영세 소상공인 부가세 인하 ▲대기업의 무분별한 유통산업 진출 저지 ▲백년가게 특별법 제정 등을 위해 연대하기로 합의했다. 

최승재 회장은 “‘소상공인 국민행동 창당준비위원회’ 결성을 결의했다”며 “소상공인들에게 부여된 국민주권을 발휘해 정치적 독립 및 자주성을 이루겠다는 열망을 반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소상공인들의 정치참여 선언은 기성 정치권에 더 이상 기대지 않고, ‘조용한 약자’로 머물러 왔던 소상공인들이 전면에 나서겠다는 것”이라며 “소상공인 특유의 합리성과 실용정신을 정치에 반영해 노사, 세대, 지역과 이념을 넘어 참된 민생정치를 직접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달 29일 소상공인생존권 운동 8.29 1주년 기념식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정치참여 원년을 선포하며, 창당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번 민평당과의 공동 연대는 소상공인연합회의 창당 수순이 첫 걸음을 뗀 것으로 평가된다. 

최 회장은 “대기업과 대기업 노동자들을 대변하는 정당들은 있으나 소상공인을 대변하는 정당이 없는 상황”이라면서 “전국 700만, 가족까지 2,000만에 달하는 소상공인 가족들이 자랑스럽게 ‘우리의 정당’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는 국민정당을 건설해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사진=소상공인연합회
사진=소상공인연합회

정동영 대표는 “소상공인들의 정치참여 선언이 이뤄지기까지 소상공인들의 합리적인 요구가 외면당해왔던 현실을 기존 정치권의 일원으로 깊이 자성한다”며 “소상공인들의 정치참여 선언에 전적으로 동의하고, ‘소상공인 국민행동’과 굳건히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한국 정도의 대의민주주의 국가에서 거대한 약자 집단이 정치적으로 대표되지 않고 배제되는 현실은 지극히 비정상적”이라며 “사회경제적 약자들의 정치 대표성 확보 없이 약자들의 민생문제 해결과 개혁은 한 발짝도 나아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회경제적 약자들의 정치적 연대를 위해 새로운 정치 시스템을 함께 만들어갈 것”이라며 “다당제를 통한 진정한 대의정치 구현과 재벌 중심 경제체제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중심 경제체제로 바꾸는 공정경제 질서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이날 합의문에서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 국민행동’ 창당준비위원회를 1만인 발기인 참여로 구성하고, 오는 10월 말까지 창당에 들어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창당이 이뤄진 이후 소상공인연합회는 각 지역 순회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정치활동을 본격화하는 한편, 민평당은 당 활동의 중심을 소상공인에 맞춘 연대를 통해 정치적 거점을 확장, 강화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