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유튜브·페북에 금융예능 '텅장수사대' 첫 선
상태바
기업은행, 유튜브·페북에 금융예능 '텅장수사대' 첫 선
  • 배소라 기자
  • 승인 2019.07.23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주니어의 멤버 이특이 형사 역할 MC...총 6부작으로 제작
실제 고객 고민에 기업은행 직원이 맞춤 자산관리 솔루션 제공
▲IBK기업은행이 지난 20일부터 방영하기 시작한 웹 금융예능프로그램 ‘텅장수사대’의 주요 장면. 사진=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지난 20일부터 방영하기 시작한 웹 금융예능프로그램 ‘텅장수사대’의 주요 장면. 사진=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 지난 20일부터 웹 금융예능프로그램 '텅장수사대'를 유튜브, 페이스북 공식채널을 통해 방영을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텅장은 텅 빈 통장을 표현하는 신조어다. 텅장수사대는 월급과 자산 관리에 고민을 가진 의뢰인과 기업은행 직원들이 직접 출연해 통장을 '텅장'으로 만든 원인과 소비패턴을 분석하고 맞춤형 재무솔루션을 제공한다.

텅장수사대는 총 6부작으로, 사회 초년생과 신혼부부들을 위한 월급통장 관리, 카드 사용 등의 금융 생활 팁과 함께 신혼집, 결혼자금 마련 등 실생활에 필요한 팁도 제공한다.

아이돌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이특이 형사 역할의 MC를 맡았다. 실제 의뢰인들은 SNS 공모를 통해 선발됐다.

기업은행은 올해 초 디지털 콘텐츠를 활용한 마케팅을 전담하는 셀(Cell) 조직인 '크리에이티브'를 신설해 유튜브, 페이스북 등의 SNS를 활용한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텅장수사대는 밀레니얼 세대를 포함해 2030세대를 타깃으로 한 디지털 콘텐츠"라며 "고객들에게 금융 생활 노하우와 재미를 함께 전달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