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 속 나무그늘 가득한 '서울 여름 녹음길 220선'
상태바
[서울+] 도심 속 나무그늘 가득한 '서울 여름 녹음길 220선'
  • 유지홍 기자
  • 승인 2019.07.0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시원한 나무그늘 장소 총 220개소 소개
역사와 문화ㆍ야경ㆍ물놀이 등 테마별로도 분류
2019년 서울 여름 녹음길. 사진=서울시
2019년 서울 여름 녹음길.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시민의 심신 건강을 위해 싱그러운 나무그늘이 가득한 '서울 여름 녹음길 220선'을 소개했다. 

서울에 있는 공원, 가로변, 하천변, 아파트 사잇길 등 잎이 무성한 나무를 통해 시원한 그늘이 있는 곳을 중심으로 선정한 '서울 여름 녹음길'은 총 220개소다. 총 길이는 225㎞에 달한다.

장소별로는 ▲ 공원 80개소(남산공원,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서울숲 등) ▲ 가로 107개소(삼청로, 다산로 노원로20길, 위례성대로 등) ▲ 하천변 21개소(한강, 중랑천, 안양천, 양재천 등) ▲ 녹지대 11개소(원효녹지대, 동남로 녹지대 등) ▲ 기타(항동철길) 1개소다.

특히 시민들의 즐거움을 더하기 위해 220개소를 테마별로 분류해 ▲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녹음길 ▲ 야경을 즐길 수 있는 녹음길 ▲ 물이 있어 시원한 녹음길 ▲ 특색 있는 나무가 있는 녹음길로 나눠 소개, 도심에서 다양한 매력이 있는 녹음길을 만날 수 있도록 구분했다.

'서울 여름 녹음길'은 서울시 홈페이지와 서울의 산과 공원 홈페이지, 웹서비스 '스마트서울맵'을 통해 8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또 서울시는 여름 녹음길을 주제로 한 '서울 여름 녹음길 사진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민 누구나, 서울시내 여름 녹음길을 직접촬영한 사진으로 참여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오는 12일 '내손안에 서울' 공모전 코너에 안내할 예정이다.

응모된 사진은 전문가 등의 심사를 거쳐 서울특별시장 상장과 함께 소정의 시상품이 제공되며, 서울시 홍보에 활용하게 된다.

최윤종 시 푸른도시국장은 "시민들이 도심에서도 숲 속에서 처럼 짙은 녹음을 만끽할 수 있도록 서울 여름 녹음길 220선을 선정하게 됐다며 "사무실이나 집에서 가까운 녹음길을 직장 동료나 가족과 함께 거닐어 보는 것도 무더운 여름을 상쾌하고 건강하게 보내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추천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