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트렌드 한눈에... 신한銀,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 발간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소상공·금융 은행
금융 트렌드 한눈에... 신한銀,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 발간시중은행 최초로 쏠(SOL) 통해 빅데이터 이북(e-book) 공개
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만든 '2019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를 쏠(SOL)을 통해 16일 공개했다.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는 은행 급여 이체 고객(서울시 거주 94만명), 카드 거래 고객(서울시 거주 직장인 100만명), 조사 참여 고객(전국 만 20~64세 경제생활자 1만명)을 대상으로 보통사람들의 금융 트렌드를 다각적으로 분석한 결과물이다.

보고서에서는 지난 3년 간 축적된 자료를 기반으로 보통사람들의 금융생활 변화 추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모바일 플랫폼 쏠(SOL)을 통해 페이지를 시각화하고 개인화 콘텐츠를 제공해 많은 사람들이 보고서 내용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비대면 채널 데이터 활용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주요 내용은 지난 3년 간 축적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3개년 금융 트렌드', 2019년 보통사람 금융생활 상세내용, 최근 금융 트렌드 9가지로 구성된 '2019년 보통사람 핵심 이슈', 분석 대상을 은행·카드 거래고객으로 확대한 '서울시 직장인 금융지도'로 요약된다.

3개년 금융 트렌드는 지난 2016년부터 축적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최근의 전반적인 금융 트렌드를 분석했다. 소득 구간별 보통사람들의 총소득 대비 소비, 저축, 투자 비중에 대한 다각적인 분석결과를 보여준다. 소비 항목의 최근 3년 간 가장 큰 증가액은 주거비였다. 자산 항목에서는 최근 3년 간 총 자산 5억원 이상 가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서울시 직장인 금융지도는 내부 고객을 분석한 자료다. 서울시에 거주하는 신한은행·신한카드의 직장인 고객을 대상으로 지역별 소득과 소비 트렌드를 비교한 결과물로 ‘워라밸 소비 트렌드’ 자료도 함께 제시해 은행과 카드의 빅데이터를 비교해 볼 수 있다. 소비 분야에서 신용카드와 현금사용은 연령대별로 사용금액 차이가 컸지만 체크카드는 전 연령대에서 균일하게 사용됐다. 워라밸 확산의 영향으로 3년 전에 비해 19시 이후 지하철 탑승자 수는 감소하고 19시 이전 탑승자 수가 증가해 퇴근시간이 앞당겨지는 현상을 보였다.

신한은행은 시중은행 최초로 모바일 플랫폼인 쏠(SOL)을 통해 전체 내용을 이북(e-book) 형태로 대중에게 공개했다. 쏠(SOL)의 보통사람 페이지에 3개년 금융 트렌드와 서울시 직장인 금융지도의 분석 결과를 보기 쉽게 도표화 했다. 성별·연령에 따라 개인화된 맞춤 링크를 추천하는 등 보고서의 개인화 영역도 새롭게 선보인다. 해당 내용은 쏠(SOL)을 방문하는 고객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나아가 신한은행은 보고서를 발간하며 3주년 기념 즉석 당첨 이벤트를 진행한다. 쏠(SOL)을 통해 보고서 내용과 관련된 퀴즈를 맞히는 고객 총 1,000명에게 스타벅스 모바일 상품권을 즉석 추첨해 증정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의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는 타 금융기관 조사와 달리 대내·외 빅데이터 조사 결과를 비교 분석해 다양한 채널을 통해 활용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적이며 앞으로 다양한 활용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창균 기자  crack007@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창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