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BSI지수 발표… "제조기업, 올 2분기 경기 부정적"
상태바
대한상의 BSI지수 발표… "제조기업, 올 2분기 경기 부정적"
  • 유경표 기자
  • 승인 2019.04.03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등에 성공했지만 ‘부정적 전망’ 여전히 우세 ... 대내외 리스크 가중된 탓
기업 82% “2분기 투자는 보수적으로” … “경기 불확실성 증대 때문” 69%
대한상의 BSI 추이. 사진=대한상의

올해 2분기 제조업 체감경기가 반등에 성공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EU의 경기둔화 가능성, 신흥국 및 중동지역의 경제 불안, 노동환경 변화 등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인해 부정적 전망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3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전국 22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분기 제조업체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1분기보다 20포인트 상승한 87로 집계됐지만 기준치인 100을 밑돌았다고 밝혔다. 이는 2분기 경기를 1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적다는 의미다. 

업종별로는 최근 한류상품(K-beauty·K-medic)에 대한 수요 증가로 ‘화장품(135)’, ‘제약(118)’, ‘의료정밀(102)’의 전망이 밝은 반면, 주력제조업인 ‘자동차·부품(78)’, ‘철강(82)’, ‘전기장비(82)’, ‘정유·석화(83)’, ‘기계(87)’부문은 기준치를 넘지 못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다만, ‘조선·부품(107)’산업의 경우 최근 들어 신규 수주량과 선박 인도량이 증가세를 보이며 긍정적 전망을 내비쳤다. 

지역별로는 주력제조업 소재지의 체감경기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자동차·철강이 밀집한 ‘전북(59)’과 ‘대구(65)’의 부진이 도드라진 가운데, 최근 관광과 식료품 수출에서 호조세를 보이는 강원(112) 지역의 전망이 가장 밝았다. 

제조기업의 전반적인 투자 여건은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기업 10곳 중 8곳(80.8%)이 “현재의 투자 여건이 어렵다”고 답한 반면, “양호하다”는 응답은 19.2%에 그쳤다.

대한상의는 2분기에도 사정이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관측했다. 2분기 투자 계획에 대해 응답기업 대부분은 ‘보수적’(82.3%)이라고 답했으며, 그 이유로 ‘경기 불확실성 증대’(69%), ‘고용노동환경의 변화’(27.7%), ‘기존시장 경쟁 과다’(26.6%), ‘자금조달 어려움’(25.4%) 등을 차례로 꼽았다. 

올해 경제성장률에 대해서는 ‘정부 전망치(2.6~2.7%)를 하회할 것’이라는 응답(45.5%)이 ‘전망치 수준은 달성할 것’(44.8%)이라는 응답을 앞질렀다. 전망치를 소폭 상회하거나(6.7%), 3%대 성장(3.0%)도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은 소수에 그쳤다. 

우리 경제·산업의 중장기 발전을 위해 해결이 시급한 문제를 묻는 질문에는 ‘고용노동의 선진화(44.1%)’, ‘혁신기반 재구축(42.1%)’, ‘서비스산업 발전(24.0%)’, ‘인구충격에의 대응(20.4%)’, ‘자율개혁 분위기 조성(20.3%)’, ‘교육혁신(10.6%)’순으로 답했다. 

김문태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경제·산업 전반의 성장 역량 악화와 대내외 불확실성 고조로 기업들이 선제적으로 사업을 운영하기 힘든 상황”이라며 “재정의 역할을 늘려 경제·산업의 단기 역동성을 끌어올리고 규제플랫폼 개선, 전통제조업의 경쟁력 강화 등 근본적인 구조개혁 노력을 병행할 때”라고 강조했다.

유경표 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