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상인연합회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근절 앞장" 결의
상태바
전국상인연합회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근절 앞장" 결의
  • 김흥수 기자
  • 승인 2019.03.0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근절 결의문 발표
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건전한 온누리상품권 유통문화 만들기에 전국 전통시장 상인들이 동참할 계획이다. 전국상인연합회는 7일 대전 중구에 위치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본부에서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근절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번 결의문은, 온누리상품권의 부정유통 근절을 위한 전국 전통시장 상인들의 적극적인 의지를 담았다.

먼저 ▲부당 수취한 온누리상품권 환전금지 ▲개별가맹점이 아닌 자의 환전대행은 불이행 ▲제 3자를 동원한 온누리상품권 매집행위 근절 ▲부정유통 행위 발견 즉시 신고할 것을 차례로 결의했다.

소상공인시장공단 관계자는 “오늘 이 자리는 상인들 스스로의 의지로 마련되었다는데 큰 의미를 가진다” 며 “공단과 전국상인연합회는 온누리상품권의 도입 취지와 목적이 퇴색되지 않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근절을 위해 가맹점 준수사항 위반점포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온누리상품권 가맹점의 부정유통이 확인되면 가맹취소와 함께 2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부정유통에 가담한 가맹점은 물론, 개인 또는 매집업자에게도 사안의 경중에 따라 형사고발 및 국고손실에 대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 부정유통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