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보름 맞아 지역주민이 직접 기획한 문화행사 개최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
[서울+] 대보름 맞아 지역주민이 직접 기획한 문화행사 개최17일 오후 3~7시, 서울로와 만리동 광장서 '대보름 축제, 서울로 밟기' 행사 개최
부럼깨기, 엿치기, 복조리 체험 등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의 장
'대보름 축제, 서울로 밟기' 행사 홍보 포스터.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대보름을 이틀 앞둔 17일 오후 3시부터 7시까지 ‘서울로’와 ‘만리동 광장’에서 서울역 일대 지역 주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실행하는 ‘대보름 축제, 서울로 밟기’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보름축제는 지난해 하반기에 진행된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축제기획가 양성과정’을 수료한 중림ㆍ서계ㆍ회현동 주민들로 구성된 ‘주민축제기획단’이 기획부터 실행까지 도맡아 진행하는 흥겨운 지역 문화행사로 마련했다.

그동안 서울시는 보다 내실 있는 축제를 개최하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에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축제기획가 양성과정’을 마련했다. 이번 ‘대보름축제, 서울로 밟기’는 도시재생 축제기획가 양성과정을 수료한 ‘주민축제기획단’이 처음으로 기획ㆍ실행하는 축제로, 시는 주민들이 직접 만드는 지역 문화행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축제에는 다양한 전통 체험행사가 마련된다. 우선 목련마당에서 장미마당까지 이어지는 거리에서는 한 해의 액운을 몰아내고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대보름 다리밟기’ 행사가 진행된다.

‘대보름 다리밟기’는 조선시대 사대문 안 11개의 다리에 모인 동네사람들이 한해의 액운을 몰아내고 무병장수를 기원하면서 다리를 밟으며 행진했다. 지금은 사라진 전통행사를 재현해 의미를 되새기고, 선조들의 전통풍습을 되살리는 뜻깊은 행사이다.

또한 목련마당 일대에서는 ‘부럼깨기’, ‘귀밝이술 시음’, ‘엿치기 체험’ 등 대보름 전통체험부스가 운영되며, 방문하는 모든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다. 특히 귀가 밝아지고 1년 동안 즐거운 소식을 듣는다는 귀밝이술 시음은 회현동 주민들로 구성된 ‘남촌주민모임’이 직접 전통방식으로 담근 술로 진행될 예정이다.

장미마당에서는 과거 대보름이면 집집마다 복을 들일 ‘복조리’를 걸어두던 풍습을 체험할 수 있는 ‘복조리 체험’과 함께 ‘복주머니 만들기’와 ‘소원지 쓰기’ 등 가족들과 어린이들을 위한 참여 프로그램도 열린다.

아울러 만리동 광장에 ‘대보름달’이 전시되어 시민들의 발길을 붙잡고, 광장 주변에서는 ‘떡메치기’와 ‘쥐불놀이’, ‘강강술래’ 체험행사가 마련돼 정월대보름의 흥을 한껏 돋울 예정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대보름 축제, 서울로 밟기>는 그간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지역 활성화에 참여해온 주민들이 대행사의 도움 없이 직접 기획부터 실행까지 도맡아 만든 첫 번째 지역축제”라며 “많은 시민들이 찾아와 지역주민들과 시민이 흥겹게 어우러지고,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지역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지홍 기자  yjh@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