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출범 후 최대 실적... 순익 41.8% 늘어 1조2189억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소상공·금융 은행
NH농협금융 출범 후 최대 실적... 순익 41.8% 늘어 1조2189억김광수 취임 첫 성적표... 경영능력 입증
농업지원사업비 등 포함하면 1조7천억 넘어
부실채권 충당금 규모 줄고 영업이익 증가
사진=시장경제DB

NH농협금융이 금융지주 출범 후 지난해 최대실적을 거뒀다. 김광후 회장 취임 후 첫 성적표로 합격점이라는 평가다.

농협금융은 지난 2018년 순이익 1조2189억원를 기록해 전년(8598억원) 대비 41.8% 늘었다고 14일 밝혔다.

농협금융이 농업인 지원을 위해 농협중앙회에 납부하는 농업지원사업비와 사회공헌비를 포함하면 순이익은 1조7000억원을 넘는다. 이 같은 호실적을 이룬 것에 대해 농협금융은 부실채권에 대한 충당금 규모가 지난해보다 크게 감소한 반면 이자, 수수료 이익 등 영업이익이 증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계열사로 보면 농협은행은 1조2226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2017년(6521억원) 비해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이 늘고 대손충당금은 크게 줄어든 덕분이다.

농협은행의 이자이익은 5조1991억원으로 11.4% 늘었으며, 비이자이익은 3024억원으로 22.5% 증가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율도 각각 0.05%포인트, 0.01%포인트 낮아져 자산건전성도 좋아졌다. 순이자마진(NIM)은 1.87%에서 1.89%로 0.02%포인트 올라갔다.

배소라 기자  bsrgod78@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범농협, 유통·금융 통합 플랫폼 'NH멤버스' 출범 iconNH저축은행, '2019년 윤리경영 실천 결의대회' 열어 icon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 설 맞아 군부대 위문 방문 icon금융수장 모두 "글로벌" 외칠 때... 농협수장 홀로 "체질개선" icon"빅데이터·AI 신기술 도입"... NH농협금융, 디지털 추진 결의대회 icon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 "체질 바꿔 순이익 1조5천억 달성" icon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자산운용·부동산신탁·저축銀 부터 인수" icon농협금융, 리스크관리 결의대회...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 icon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 글로벌 전략회의서 '현지 맞춤식 사업모델' 강조 icon조합장 선거 한달 남았는데... 불법사례 130건 적발 iconNH농협은행, 복지관 방문해 어르신에게 오곡밥 배식 iconNH농협금융, 사업전략부 신설 후 첫 시너지추진협의회 icon농협금융 호실적에도 씁쓸... 보험 등 비은행 부문 효자노릇 못해 iconNH농협은행, 테니스 샛별 정보영 선수 후원 iconNH농협은행, 보이스피싱 피해 당하면 최대 300만원 보상 icon제2회 조합장 동시 선거 돌입... 경쟁률 2.6:1 iconNH저축은행, 제9회 행복더함 사회공헌대상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iconNH농협금융, 임직원 대상 '부동산 시장 전망' 강연 icon"유연한 조직문화 만든다"... NH농협금융 '청년이사회 1기' 출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