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꽃과 나무가 있는 '化木한' 삶... 시민정원사 아카데미 개설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
[경북+] 꽃과 나무가 있는 '化木한' 삶... 시민정원사 아카데미 개설경북도, '시민정원사 아카데미' 개설하고 3월부터 교육신청 접수
도 관계자 "정원문화와 정원산업 발전 위해 노력할 것"

경상북도가 올해 산림청에서 첫 실시하는 시민정원사 교육 예산을 확보하고 구미시와 공동으로 경상북도 환경연수원에서 ‘2019년도 시민정원사 아카데미’를 개설한다고 밝혔다.

교육인원은 상ㆍ하반기 각 30명씩 60여명으로 상반기 교육 희망자는 3월경 신청을 받는다. 시민정원사 아카데미는 도민들이 생활거주지 주변 정원이나 화단 등에 꽃과 나무를 심고 가꿀 수 있도록 실습 위주로 진행되는 교육이다. 도민들 중 정원에 관심 있는 사람 누구나 지원 가능하고 교육은 총 2기로 운영되며 기별 72시간(실습 44시간, 이론 28시간)으로 진행된다.

경북도는 2015년 정원법 제정 이후 산림청 정원정책에 적극 호응해 2016년 경주 화랑정원조성 사업에 100억원, 2017년 청송 매화테마정원 조성 사업에 60억원 등 전국에서 가장 많은 사업비를 확보했다. 민간 정원도 3개소를 등록하는 등 정원문화 발전 및 확산에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시민정원사는 교육수료 후 각 지자체별로 운영하는 정원, 공원, 마을 정원 등의 조성 및 유지ㆍ관리 업무에 재능기부 형태의 봉사활동을 수행하며 가든 서포터즈를 구성할 수도 있다.

박기원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시민정원사 양성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정원 관련 봉사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정원 교육에 대한 호응도가 높을 경우 도내 전역으로 교육을 확대하겠다"며 "수료자를 대상으로 시민정원사협회 결성 등 도내 정원문화 확산 및 정원산업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유지홍 기자  yjh@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