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부천·김해에 한국형 '스마트 도시' 조성... "120억 투입"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건설·부동산
대전·부천·김해에 한국형 '스마트 도시' 조성... "120억 투입"국토부, ‘2019년 테마형 특화단지 조성사업’ 대상지로 3곳 선정
대전 '무선전기버스', 부천 '미세먼지 저감', 김해 'VR·AR 관광'
정부 60억 + 지자체 60억 투입... 2021년까지 12개 지자체로 확대

대전이 무선충전 전기버스 특화도시로, 부천이 미세먼저 저감 특화도시로, 김해가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특화도시로 발전된다.

국토교통부는 8일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2019년 테마형 특화단지 조성사업’ 대상지 3곳 선정해 발표했다.

대전시는 국토부의 ‘2019년 테마형 특화단지 조성사업’ 지원을 받아 노후된 대덕연구개발특구 일대를 친생활형 스마트 서비스인 ‘리뉴(Re-New) 과학마을’로 조성한다.

먼저 카이스트에서 개발한 무선충전 전기버스를 도입한다. 이를 바탕으로 무선충전 전기버스 대중교통 노선을 신설하고 냉난방 및 각종 편의시설이 적용되는 버스쉼터를 설치한다.

연구기관 간 협력을 통해 6곳의 기술체험관을 조성하고 4차산업 투어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김해시는 ‘고고(GO古) 가야 스마트 관광 서비스’라는 주제로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및 홀로그램 등을 활용해 역사체험도시로 특화시킨다.

사업대상지 전역에 130여 개의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해 관광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공공와이파이 활용 정보를 분석하는 스마트서비스도 진행한다. 국토부와 김해시는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관광활성화 정책 개선, 관광지 골목상권 활성화 등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부천시는 빅데이터 분석과 미세먼지 저감서비스를 연계한 ‘미세먼지 클린 특화단지’ 사업을 제안했다. 시민생활권별로 미세먼지 측정소를 설치해 신뢰성 있는 미세먼지 정보를 제공하고, 수집된 정보는 인공지능(AI) 기반의 분석을 통해 부천시에 적합한 미세먼지 대책 수립에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테면 관내 레미콘공장 주변 및 도심 학교통학로, 지하철역 등 시민 관심지역에 대해 우선 실시하고, 빅데이터 시스템과 연계한 지능형 저감장치, 스마트 살수차 등을 활용하는 식이다.

국토부는 ‘테마형 특화단지 사업’은 2021년까지 총 12개 지자체에 대해 다양한 유형의 특화단지 종합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매년 2곳 내외의 실제 조성도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지자체에는 스마트서비스 조성 지원을 위해 총 60억원(지자체별 약 20억원 내외)의 국비가 지원된다. 지자체는 지원받는 국비와 동일 규모로 지방비를 분담함으로써 총 120억 원 규모로 사업이 추진된다.

국토교통부 도시경제과 이정희 과장은 ‘종합계획 수립과정을 통해 발굴한 다양한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실제 조성까지 연계함으로써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우수사례를 창출하고, 한국형 스마트도시 확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정규호 기자  jkh@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